Daily e-sports

[롤드컵] 그리핀 '소드' 최성원 "오른 가져간 이유는…"

center
그리핀의 톱 라이너 '소드' 최성원이 방송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왼쪽, 사진=생중계 화면 캡처).
"G2 e스포츠 선수들이 이동기가 딱히 없는 조합이어서 오른의 궁극기를 원하는 타이밍에 쓴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았다."

그리핀의 톱 라이너 '소드' 최성원이 순위 결정전에서 오른을 꺼낸 이유를 밝혔다.

그리핀은 18일 독일 베를린 베르티 뮤직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9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A조에서 클라우드 나인을 시작으로 홍콩 애티튜드와 G2 e스포츠를 연파하며 1위 결정전을 성사시켰고 G2와의 재대결에서 승리하면서 조 1위를 확정지었다.

G2를 두 번 연속 꺾은 소감을 묻자 최성원은 "첫 경기에서 패하면서 심적 부담이 있었는데 오늘 하루 컨디션 조절을 잘한다면 순위 결정전까지 포함해서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고 그대로 풀어가서 정말 좋다"라고 말했다.

순위 결정전까지 준비한 밴픽이냐는 질문에 최성원은 "네 경기를 치를 생각을 하고 오늘 경기에 임했다"라면서 "어떤 진영으로 가든지 대응할 방안을 준비했다"라고 답했다.

순위 결정전에서 오른을 가져간 이유를 묻자 "G2 선수들이 이동 스킬이 별로 없는 챔피언으로 구성했길래 오른의 대장장이 신의 부름을 쓴다면 언제든지 우리가 원하는 타이밍에 싸울 수 있을 것 같았다"라면서 "최근에 탱커들이 다시 주목을 받기도 해서 오른을 골랐다"라고 설명했다.

손시우의 움직임에 대해서는 "손시우가 워낙 라칸에 대한 자신감이 크기 때문에 팀 전체적으로도 믿음을 갖고 있었고 충분히 잘해냈다고 생각한다"라고 칭찬했다.

최성원은 "8강에 올라오는 팀들은 모두 강하다. 스페인 무대에 대해서도 적응해야 하기에 더 열심히 준비할 생각"이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