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T 카트 리그 결승] 락스 이재혁 "유망주 탈출...너무나 기쁘다"

center
이재혁이 박인수-문호준-유영혁 등 쟁쟁한 선수들을 모두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재혁은 9일 서울 성북구 안암동에 위치한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펼쳐진 KT 5G 멀티뷰 카트라이더 리그 2019 시즌2 결승전 개인전에서 생애 첫 우승에 성공했다.

Q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우승하고 나니 정말 소감이 생각이 나지 않을 정도로 멍하다. 정말 좋았고 처음 올라간 야외 결승에서 처음으로 우승하고 나니 감회가 새롭다.

Q 우승 가능성을 몇%라고 예상했는데 궁금하다.
A 솔직히 이번 개인전 결승에 올라온 선수들 중에 팀전까지 준비해야 하는 선수가 5명이나 되더라. 아무래도 개인전에 소홀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50%는 우승할 것이라 생각했다.

Q 항상 집중력이 부족했는데 이번 시즌 많이 향상된 기분이다.
A 지금까지 후반에서 집중력을 발휘하지 못한 이유는 머리 속에 생각이 많았던 것 같다. (박)인재 감독님께서 생각을 하지 말고 경기에 집중하라고 알려 줬는데 그 덕분에 달라진 것 같다.

Q 붓X를 자주 타던데.
A 초반에 점수를 몰아칠 줄은 나도 몰랐다. 어쩌다 보니 전략처럼 보였을 수 있지만 상대방과 몸싸움에 휘말리지 않고 사고도 피할 수 있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사실 처음에는 감독님이 쓰라 했을 때는 믿지 못했는데 막상 타보디 꽤 좋은 것 같고 1위를 굳이 하지 않아도 미들권을 먹을 수 있어서 포인트를 따는 상황에서는 전략적으로 좋은 차인 것 같다.

Q 상대가 박도현일 것이라 예상했나.
A 박도현 선수가 올라올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내가 하위권에 있을 때 박도현 선수가 상위권으로 올라가는 것을 보고 그때부터 예상하기 시작했다. 개인적으로는 박인수 선수와 결승을 해보고 싶었다.

Q 1대1 대결에서 손쉽게 승리했다.
A 그분은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더라. 나도 야외 결승은 처음이었지만 긴장을 재미있게 쓰면서 좋은 결과를 가지고 온 것 같다.

Q 퍼플의 저주, 세대교체 모두 성공했다.
A 퍼플 저주도 깼고 문호준과 유영혁 등 기존 선수들을 제치고 이겨서 정말 기분이 좋다.

Q 유망주에서 벗어났다.
A 2% 부족해서 지난 시즌까지 유망주로 남았던 것 같다. 이번 시즌 최종전에서 뭔가 껍질이 깨진 기분이 들더라. 앞으로가 더 기대가 된다. 날아다닐 수 있을 것 같다.

Q 박인수가 이재혁의 우승을 바랐다더라.
A 나이게는 정말 중요한 선수고 같이 힘든 시간을 견뎌왔기 때문에 이렇게 둘다 좋은 우승이라는 결과를 얻었던 것 같다. 다음 시즌에는 개인전 2인 결승에서 만나보고 싶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