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서울 다이너스티, 류제홍 백넘버 14번 영구결번

center
'류제홍' 류제홍(사진=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 다이너스티가 '류제홍' 류제홍의 등번호 14번을 영구결번시키기로 결정했다.

지난 17일 OGN에서 진행한 '쏘톡'에 '류제홍' 류제홍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프로그램 중간에는 젠지 e스포츠 한국 지사장 아놀드 허가 보낸 영상 편지가 도착해 감동을 줬다. 아놀드 허 지사장은 류제홍의 등번호를 영구결번하고 은퇴할 때에 영구결번식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에서 아놀드 허 지사장은 "첫 번째로 나는 네가 모든 e스포츠를 통틀어 가장 뛰어난 리더들 중 한 명이라 생각해"라며 "뛰어난 리더의 중요한 자질 중 하나는 다른 사람들을 어떻게 이끄느냐 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어떻게 이끌어야 하는지 가르쳐주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지"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나는 네 도움으로 우리 팀의 많은 선수들이 리더로 성장하는 것을 봤고 많은 부분에 있어서 다 네 덕택이라는 걸 알고 있어"라는 말로 류제홍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아놀드 허 지사장은 "그리고 또 다른 한 가지는 지금 네가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있는 걸 알지만 우리에게 너는 창립 멤버 중 한 명이고 타이거네이션의 일원이야"라며 "네가 팀을 위해 지금까지 해온 것들, 기여했던 것들의 중요성을 알기 때문에 서울 역사에서 네 등번호를 달고 나올 사람은 없을 거야"라고 14번을 영구결번 한다고 말했다.

아놀드 허 지사장은 "앞으로 아주 오랫동안 그럴 일이 없기를 바라지만 네가 은퇴를 결정하면 우리도 공식적으로 영구결번식과 함께 영구결번할 것"이라며 계획을 전했다.

프로게이머로서 영구결번은 이례적이다. 오버워치 리그를 제외한 다른 e스포츠에서 등번호를 사용하지 않을 뿐더러 한 팀에 오랫동안 몸담으며 팀의 상징으로 자리 잡는 일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류제홍의 경우 서울을 떠나 다른 팀에 입단했음에도 영구결번이 진행돼 서울에 대한 류제홍의 기여, 선수에 대한 서울의 존중과 예우가 주목을 모은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