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ACC 선발전 8강, 프로팀과 아마추어팀 대격돌

center
성남 FC 송세윤, 김정민, 김관형(왼쪽부터).
EACC 한국 대표 선발전 8강 대진이 프로팀과 아마추어팀의 정면 격돌로 완성됐다.

2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이하 EACC) 윈터 한국대표 선발전 8강 경기에서 프로팀과 아마추어팀이 각 조에 골고루 배치돼 정면 승부를 예고했다.

우선 A조의 경우 성남 FC와 전남드래곤즈가 프로팀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출격한다. 아마추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유니스와 SUV 역시 프로팀들 사이에서 EACC 진출권 획득을 위해 사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경험이나 선수 구성 면에서는 프로팀인 성남 FC와 전남드래곤즈가 유리하다. 두 팀 대부분 EACC 우승을 차지했던 선수들로 구성돼 있는데다 조별 예선을 통해 이미 실력이 검증됐기에 아마추어 팀들이 고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B조 역시 마찬가지다. 원창연이 이끄는 엘리트와 박준효가 버티고 있는 아프리카 프릭스B가 한 축에 있는 가운데 언베리와 뉴클리어가 프로팀 아성에 도전한다. 원창연과 박준효 모두 백전노장인데다 엘리트는 지난 EACC 준우승을 차지할만큼 이미 실력을 인정 받은 팀이다.

각 조에서 두 팀이 EACC 한국 대표로 선발되는 만큼 관전 포인트는 명확하다. 모두의 예상대로 A조에서는 성남 FC, 전남드래곤즈, B조에서는 엘리트, 아프리카 프릭스B가 대표로 발탁될지 아니면 아마추어 팀들의 반란이 일어나게 될지를 지켜보면 된다.

그러나 프로팀들의 승리를 낙관할 수만은 없다. 조별 예선에서 엘리트와 아프리카 프릭스B는 아마추어 팀들과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가까스로 8강에 오를 수 있었다. 이번 시즌 선발전에 나온 아마추어 팀들이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어 프로팀들 역시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과연 어떤 팀이 아마추어의 반란을 일으키게 될지, 만약 반란이 일어난다면 희생되는 프로팀은 어디가 될지 EACC 한국 대표 선발전 8강 경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