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그리핀 사태 조사 결과에 팬들 "이해 못해"…국민청원도

center
그리핀 사태에 대한 조사 결과에 대해 팬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운영위원회는 20일 최근 그리핀을 둘러싼 일련의 사태에 대한 최종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LCK 운영위원회는 '카나비' 서진혁의 임대 과정에서 규정을 위반한 조규남 전 대표에게 무기한 출장 정지, 내부 부정을 관여 또는 방치한 그리핀에게는 벌금 1억 원의 징계를 부과했다.

이와 함께 LCK 운영위원회는 김대호 감독이 그리핀 재직 상시 선수들에게 폭언과 폭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김대호 감독에게 무기한 출장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LCK 운영위원회는 김대호 감독은 LCK를 포함해 라이엇 게임즈가 주최, 주관하는 e스포츠에 어떠한 방식으로도 참가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LCK 운영위원회의 발표에 LCK 팬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포털 사이트의 댓글에는 이런 결과를 이해할 수 없다는 여론이 대다수를 이뤘고 "LCK 이제 안 보렵니다. 뿌리까지 썩었네"라는 댓글에는 2,000개가 넘는 공감이 눌렸다.

조규남 전 대표와 그리핀에 대한 징계와 조사가 충분하지 않다는 의견 역시 많았다. 사퇴한 대표와 현직 감독이 똑같이 출장 정지를 받은 점과 김대호 감독의 폭언·폭력 행위에 대한 조사가 충분치 않았다는 의견이다.

"왜 조규남 전 대표와 김대호 감독이 같은 징계냐"라고 징계 수위에 의문을 표출한 댓글과 "서진혁 협박 사건은 아직도 사실 확인중인데 김대호 폭행은 일주일 만에 확정난 것이냐?"라는 댓글이 많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커뮤니티에 올라온 '노 라이엇 코리아'.
포털 사이트 외에 LoL 커뮤니티에서도 반대 의견이 주류였다. 특히 조사 결과 발표 후 김대호 감독의 방송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의 반박이 이어지며 발표 당일 뿐 아니라 지금까지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많은 LoL 커뮤니티에서는 김대호 감독에 대한 징계가 내부고발자에 대한 보복성 조치라는 이야기까지 나오며 LoL과 LCK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center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
팬들의 불만은 국민청원까지 향했다.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라이엇 코리아 대표와 조규남 전 그리핀 대표, 김대호 감독의 징계에 대한 재조사가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인은 LCK 운영위원회의 조사 방식과 결과에 대해 "이와 같은 부실한 조사와 규정을 어겨가면서까지 납득이 힘든 징계를 부여하였다는 것은 대한민국에 내부고발자에 대한 보복성 징계로 보인다"며 재조사를 청원했다. 이 청원은 21일 오전 11시 44분 기준 동의자가 76,000명을 넘어섰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