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ACC 선발전] 엘리트 차현우 "엔트리 변경 전략이 주효했다"

center
차현우가 선봉으로 나서니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 선봉의 중요성이 입증된 경기였다.

차현우가 속한 엘리트는 23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이하 EACC) 윈터 한국대표 선발전 패자전 경기에서 고정된 엔트리에 변화를 주며 2대0으로 승리하고 최종전에 진출했다.

차현우는 "지금까지 이렇게 어렵게 경기를 한 적이 없어서 오랜만에 긴장 된 것 같다"며 "엔트리 변화를 준 것이 승리할 수 있었던 요인인 것 같고 앞으로도 계속 연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Q 최종전까지 가는 과정이 계속 험난하다.
A 풀리그 때부터 지금까지도 계속 억지로 이기고 있는 것 같다. 사실 우리팀이 최강이라 불렸고 예전에도 이렇게 힘들게 올라간 기억이 별로 없었기 때문에 크게 위기라고 느꼈다. 다같이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지속적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Q 2년 동안 고정됐던 엔트리에 변화를 줬다. 1세트에 출전했는데.
A 원래는 엔트리 고정에 대해 별 생각이 없었다. 지난 EACC 때는 동료들 폼이 모두 최상위였기 때문에 누구와 만나도 상관 없어서 고정된 엔트리가 가능했던 것 같다. 그런데 형들이 슬럼프에 빠지면서 조금씩 삐걱거리기 시작했고 순서를 바꿨는데도 지면 대책이 없다는 생각이 들 것 같아서 전략을 바꾸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정말 위기에 몰리게 되니 과감한 판단을 할 수 있게 되더라. 그래서 1세트에 출전한 것이다. 오늘 경기 패배와 승리를 되짚어보면 엔트리 순서의 문제라는 판단을 내리게 됐고 앞으로도 계속 전략적으로 수정할 것 같다.

Q 먼저 나가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A 사실 내가 먼저 나간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았는데 형들이 먼저 말해줬다.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나가서 반드시 이겨야겠다고 결심했다.

Q 무려 세 골이나 넣었다.
A 오늘 경기가 개인적으로는 가장 공격적인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컨디션이 썩 좋지는 않았는데 그런 날카로움이 경기력으로 나온 것 같기도 하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원래 잘했던 형들이기 때문에 오늘 결과와 상관 없이 다시 컨디션을 최상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최종전에서는 다같이 힘내서 꼭 대표가 되고 싶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6승1패 8(13-5)
2담원 5승1패 9(11-2)
3아프리카 4승2패 4(9-5)
4T1 4승2패 3(9-6)
5젠지 4승2패 3(9-6)
6다이나믹스 3승3패 1(8-7)
7kt 3승4패 -2(7-9)
8샌드박스 2승4패 -6(5-11)
9설해원 1승5패 -8(3-11)
10한화생명 7패 -12(2-14)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5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창동 T1 400
6김혁규 DRX 300
7류민석 DRX 300
8허수 담원 3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