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eSPA컵] 한화생명 '라바' 김태훈 "'코리안 퍽즈', 아직 부담스러운 별명"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의 원거리 딜러로 나선 '라바' 김태훈.
"'코리안 퍽즈'라는 별명은 정말 좋은데 아직 나에게는 어울리지 않고 좀 부담스러운 것 같다. 나중에 정말 잘했을 때 그렇게 불리면 더 좋겠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2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KeSPA컵 2019 울산 16강 D조 ESC를 2대0으로 꺾고 8강 1라운드에 진출했다. 미드 라이너에서 원거리 딜러로 경기에 나선 '라바' 김태훈은 아직 포지션 변경이 확정된 사항은 아니라고 전하며 '코리안 퍽즈'라는 별명이 아직은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태훈과의 일문일답.

Q 8강에 진출한 소감은.
A 아직 더 보여줄 수 있는 게 많아서 기대된다. 빨리 경기하고 싶다.

Q 오늘 경기 원거리 딜러로 나섰는데 포지션 변경은 확정인가.
A 확정은 아니고 감독님이 계속 연습을 시키셔서 일단 원거리 딜러 연습을 하고 있는데 아직은 감독님 마음을 잘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재미있고 마음에 든다.

Q 원거리 딜러를 해보라는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는 어떤 생각이 들었나.
A 이미 한 번 포지션 변경을 해봤기 때문에 포지션 변경에 대한 두려움은 크게 없어서 긍정적이었다.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았고 감독, 코치님이 믿어주셔서 '한 번 연습해보자'하고 재미있게 연습했다. 미드 라이너일 때 공격적인 스타일이 원거리 딜러와 비슷해서 괜찮을 것 같다.

Q 함께 호흡을 맞추는 서포터 '리헨즈' 손시우는 어떤가.
A 정말 만족스럽다. 항상 스스로를 축복받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면서 연습한다. 손시우 선수가 '바이퍼' 박도현 선수라는 잘하는 원거리 딜러와 함께 했기에 믿고 따라 가고 있다. 나는 아직 연습 단계라 부족한데도 혼내지 않고 많이 알려주려 하고 다독여주며 도움을 줘서 연습할 때도 정말 좋다. 손시우라는 사람 자체도 정말 좋다.

Q 전면적인 리빌딩을 거치고 맞이하는 2020년 새로운 시즌 마음가짐이 남다를 것 같다.
A 일단 감독, 코치진도 선수들도 많이 바뀌어서 기대가 되는 시즌이다. 매 시즌 아쉽게 가지 못했던 포스트 시즌에 진출하고 더 높은 곳까지 바라볼 수 있는 시즌이 될 것 같아서 정말 좋다.

Q 새로 합류한 동료들과의 생활은 어떤가.
A 다 성격이 정말 친근하고 좋아서 다 많이 친해졌다.

Q 미드 라이너에서 원거리 딜러로 나서며 '코리안 퍽즈'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A 별명은 정말 좋은데 아직 나에게는 어울리지 않고 좀 부담스러운 것 같다. 나중에 정말 잘했을 때 그렇게 불리면 더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모두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시고 다음 경기도 승리로 찾아뵙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4승1패 7(9-2)
3젠지 4승1패 5(9-4)
4아프리카 3승2패 2(7-5)
5다이나믹스 3승2패 2(7-5)
6T1 3승2패 1(7-6)
7kt 1승3패 -3(3-6)
8설해원 1승3패 -4(3-7)
9한화생명 5패 -8(2-10)
10샌드박스 5패 -9(1-10)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4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혁규 DRX 300
6김창동 T1 300
7류민석 DRX 300
8이상호 T1 2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