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사상 첫 메이저리그 선발 김광현, 2이닝 3K 완벽투

center
힘찬 투구 펼치는 김광현김광현이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경기. 세인트루이스 선발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선발이든 중간이든 어디든지 제몫을 해낼 선수입니다."

지난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한국프로야구의 에이스인 김광현(32)과 800만 달러에 계약을 하면서 했던 말이다.

이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김광현은 중간과 선발에서 두 게임 모두 완벽한 피칭을 선보여 세인트루이스 선발진 합류에 청신호를 켰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생애 첫 선발로 나서 세인트루이스의 주전포수인 야디에르 몰리나와 호흡을 맞추며 2이닝 동안 6타자를 상대해 삼진 3개를 잡으며 단 한 명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모두 29개의 공을 던져 이 가운데 18개가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했으며 외야로 날아간 타구가 한 개도 없었다. 그만큼 상대타선을 완벽하게 처리했다.

김광현의 이날 직구 최고 구속은 지난 뉴욕메츠전의 148㎞보다 3㎞가 늘어난 151㎞였다.

이로써 김광현은 지난 23일 메이저리그 첫 등판인 뉴욕 메츠전에서 중간으로 나서 1이닝 2탈삼진으로 깔끔한 피칭을 한데 이어 이날은 선발로 나서 완벽 피칭을 함으로써 메이저리그에 순조롭게 적응하고 있음과 동시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선발진 합류에도 전망을 밝혔다.

김광현이 23일 중간 투수로 나서 맞은 뉴욕 메츠전 타자들이 주전급이 아닌 백업요원들이었다면 이날 마이애미의 타자들은 말 그대로 메이저리그 주전급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광현은 주눅들지 않고 1회초부터 자신있는 피칭으로 타자들을 압도했다.
첫타자인 오른쪽타자 조너선 비야를 맞아 볼 2개를 먼저 던져 볼 카운트가 밀렸지만 이후 공 3개를 스트라이크 존에 넣으며 3루 땅볼로 처리, 기분 좋게 시작했다. 비야는 메이저리그 779게임을 뛴 중견급 타자였다.

김광현은 2번 타자인 브라이언 앤더슨을 풀 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 처리했으며 3번타자 코리 디커슨도 1루 땅볼로 잡아내며 1회를 삼자범퇴로 깨끗하게 막았다.

2회에도 쾌투가 이어졌다.

김광현은 2018년 홈런 35개를 친 거포 4번타자 헤수스 아길라를 공 5개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고 맷 조이스를 유격수 뜬공, 이산 디아스를 또 다시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고 예정된 2이닝을 마쳤다. .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중간 성적은 2경기 3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5탈삼진이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경쟁에서 밀리지 않는 성적표를 받아든 셈이다.

한편 김광현과 선발 경쟁을 하고 있는 좌완 카브레라도 27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정자건 마니아리포트 기자/news@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T1 12승2패 16(26-20)
2T1 12승3패 17(26-9)
3드래곤X 11승4패 13(25-12)
4kt 8승7패 -1(19-20)
5담원 7승7패 1(17-16)
6아프리카 6승8패 -5(16-21)
7APK 5승9패 -7(12-19)
8샌드박스 5승10패 -7(15-22)
9한화생명 4승10패 -11(11-22)
10그리핀 2승12패 -16(10-26)
1정지훈 드래곤X 1000
2김하람 kt 900
3김태민 젠지 800
4이상혁 T1 800
5곽보성 젠지 800
6장하권 담원 700
7이우진 APK 600
8박진성 T1 500
9류민석 드래곤X 500
10이상호 T1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