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US 투데이 등 "우즈-미컬슨 대결 장소, 美 플로리다 메달리스트 골프클럽 유력"

center
홈코스인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박성현과 함께 광고를 촬영하는 우즈(왼쪽) 〈br /〉[박성현 인스타그램] 〈br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와 필 미컬슨의 골프 대결 장소로 미국 플로리다주 허비 사운드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은 다양한 소식통의 정보를 취합한 결과, 세기의 골프 대결은 미국의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 연휴 기간인 현지 시간으로 토요일인 5월 24일에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27일(한국시간) 보도했다.

고급 회원제 골프장인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은 우즈의 홈 코스나 다름없다. 집에서 지척이라 대회가 없을 때 주로 이곳에서 연습한다.

지난해 우즈와 박성현(27)이 만나서 클럽 광고를 촬영한 곳도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서 머무는 요즘도 매일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연습 라운드를 한다고 그는 밝힌 바 있다.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은 코로나19 사태에도 문을 열어 회원들의 라운드는 허용해왔다.

올해 초 고향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를 떠나 플로리다주 주피터로 이사한 미컬슨 역시 메달리스트 골프클럽 단골이 됐다. 미컬슨이 새로 마련한 집도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가깝다.

그레그 노먼(호주)이 설계하고 운영하는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은 우즈, 미컬슨뿐 아니라 많은 정상급 프로골프 선수들이 회원이다.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은 이미 우즈-미컬슨 대결 주최 측의 제안을 받고 개최하는데 필요한 사항을 점검하고, 예상되는 비용과 수익 등을 따져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학수 마니아리포트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4승4패 18(31-13)
2T1 14승4패 16(30-14)
3드래곤X 14승4패 16(31-15)
4kt 10승8패 2(24-22)
5담원 9승9패 1(22-21)
6아프리카 7승11패 -8(19-27)
7APK 6승12패 -9(17-26)
8한화생명 6승12패 -11(17-28)
9샌드박스 5승13패 -12(16-28)
10그리핀 5승13패 -13(16-29)
1곽보성 젠지 1200
2정지훈 드래곤X 1100
3김하람 kt 롤스터 1000
4류민석 드래곤X 1000
5장하권 담원 900
6이우진 APK 900
7이상혁 T1 800
8김태민 젠지 800
9박진성 T1 700
10이상호 T1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