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조성주 "죽음의 조 2위도 만족스럽다"

center


"죽음의 조에서 2위로 살아 남은 것이 정말 다행이다."

진에어 그린윙스 조성주가 죽음의 조라고 불렸던 16강 D조에서 2위로 살아 남은 것이 최고의 결과라고 밝혔다.

조성주는 1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1 16강 D조에서 저그 신희범만 두 번 꺾으면서 8강 마지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죽음의 조에서 살아 남은 소감을 묻자 조성주는 "정말 잘하는 선수들이 모여 있어서 어려운 승부가 될 것이라 보였는데 실제로 최종전까지 치른 끝에 8강에 올라갔다"라면서 "저그전 중심으로 준비한 것이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조 2위로 올라간 점에 대해서는 "조 1위를 차지할 경우 8강에 미리 올라가 있는 조성호와 상대하게 되어 껄끄러웠는데 이신형과의 승자전에서 특이한 전략에 휘둘려서 패하면서 8강에서 우리 팀 선수와 만나지 않는 결과가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신형과의 승자전에 대해 조성주는 "1세트에서 당한 전략에 대해서는 그러려니 했는데 2세트에서는 전투 순양함 러시를 오길래 '뭐하는 거지?'라고 만만하게 봤다가 해병이 화염차에게 모두 잡히면서 패해서 머쓱했다"라고 평가했다.

원이삭과 8강에서 만나는 조성주는 "이번 시즌에는 테란전만 아니면 지지 않을 것 같다는 자신감이 있다"라면서 "어려운 조를 통과하고 8강에 올라온 만큼 결승까지 쭉 치고 나가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4승4패 18(31-13)
2T1 14승4패 16(30-14)
3드래곤X 14승4패 16(31-15)
4kt 10승8패 2(24-22)
5담원 9승9패 1(22-21)
6아프리카 7승11패 -8(19-27)
7APK 6승12패 -9(17-26)
8한화생명 6승12패 -11(17-28)
9샌드박스 5승13패 -12(16-28)
10그리핀 5승13패 -13(16-29)
1곽보성 젠지 1200
2정지훈 드래곤X 1100
3김하람 kt 롤스터 1000
4류민석 드래곤X 1000
5장하권 담원 900
6이우진 APK 900
7이상혁 T1 800
8김태민 젠지 800
9박진성 T1 700
10이상호 T1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