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리그] 문호준 "어차피 우승은 우리...PO 재미있게 해달라"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가 '황제'의 남다른 클래스를 앞세워 락스를 꺾고 결승 직행에 성공했다.

문호준이 속한 한화생명e스포츠는 16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팀전 4강 풀리그 여섯 번째 경기에서 문호준의 하드 캐리로 아이템전 완승과 에이스 결정전 승리로 4강 1위에 올랐다.

문호준은 "스피드전 마지막 라운드에서 내가 1위를 지켜냈으면 승리했는데 그러지 못해 패하면서 마음이 좋지 않았다"며 "다행이 에이스 결정전에서 승리해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Q 결승 직행에 성공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우리가 잘한 것도 있지만 스피드전에서 락스가 정말 잘했기 때문에 솔직히 불안했다. 긴장을 많이 했는데 아이템전이 잘 풀리면서 에이스 결정전도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정말 다행이다.

Q 스피드전에서 패했다. 0.02초 차이로 역전패 당했는데.
A 락스가 우리를 상대로 이 정도로 퍼포먼스를 보여주지 못했는데 확실히 폼이 많이 올라왔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하지만 스피드전에서 0.02초 차이로 이재혁에게 패하면서 아쉬운 마음이 컸고 그걸 에이스 결정전에서 잘 풀어냈던 것 같다. 결자해지 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Q 에이스 결정전에 원래 나갈 예정이었나.
A 원래 나나 (박)도현이가 나갈 예정이었는데 대저택 은밀한 지하실이길래 내가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신도 있었고 오늘 컨디션이 나쁘지 않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Q 마지막 구간에서 엄청난 역전승을 펼쳤는데.
A 우리가 두 달 전에 (배)성빈이와 연습을 하면서 한방으로 역전을 노리는 작전을 열심히 고민했는데 잘 통했다. 확실히 성빈이와 열심히 연습해서 맵에 대한 이해도가 높았던 것 같다.

Q 결승전에서 누구와 붙고 싶나.
A 어차피 우리가 우승할 것이기 때문에 두 팀이 플레이오프에서 좋은 경기를 보여줬으면 좋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우리가 4강에서 좋은 결과를 내 결승에 갈 수 있어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더 많이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고 좋은 결과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4승4패 18(31-13)
2T1 14승4패 16(30-14)
3드래곤X 14승4패 16(31-15)
4kt 10승8패 2(24-22)
5담원 9승9패 1(22-21)
6아프리카 7승11패 -8(19-27)
7APK 6승12패 -9(17-26)
8한화생명 6승12패 -11(17-28)
9샌드박스 5승13패 -12(16-28)
10그리핀 5승13패 -13(16-29)
1곽보성 젠지 1200
2정지훈 드래곤X 1100
3김하람 kt 롤스터 1000
4류민석 드래곤X 1000
5장하권 담원 900
6이우진 APK 900
7이상혁 T1 800
8김태민 젠지 800
9박진성 T1 700
10이상호 T1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