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오승환 이어 백정현도 1군 복귀 준비 마쳐...강해지는 삼성 투수진

center
삼성 백정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주 임시 선발만 2명을 투입했던 삼성은 이번 주를 선발 로테이션 걱정 없이 보낼 수 있다. 백정현(33·삼성 라이온즈)이 1군 복귀 준비를 마쳤기 때문이다.

백정현은 오승환과 함께 2일부터 1군 선수단과 동행했다. 곧 선발 투수로 1군 복귀전을 치를 계획이다.

생애 처음으로 리그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선 백정현은 지난 5월 11일 종아리 통증 탓에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하지만 애초 예상보다 회복이 더뎠고 삼성은 백정현을 5월 21일에 또 한 번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 마저 5월 23일 옆구리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삼성은 2명의 대체 선발을 투입해 선발 로테이션을 꾸렸다.

백정현, 라이블리의 공백을 메우고자 기존 불펜 요원 김대우가 두 번 선발 등판했고 베테랑 윤성환과 신인 허윤동이 한 번씩 마운드에 올랐다.

허윤동은 3일 잠실 LG 트윈스전 선발 투수로 등판한 뒤 2군으로 내려가 재정비한다. 아직 경험이 많지 않은 신인 투수에게 체력적인 여유를 주기 위해서다. 정비를 마치면 다시 선발로 돌아올 계획이다.

김대우는 중간과 선발을 오가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

백정현은 5월 30일 고양 다이노스(NC 2군)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7피안타 3실점 했다. 등판 결과가 좋지는 않았지만 5이닝을 소화할 몸을 만들었다는 건 고무적이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백정현을 1군으로 불렀고, 복귀전 일정도 정했다.

허 감독은 뷰캐넌, 최채흥, 원태인, 백정현으로 이어지는 1∼4선발에 라이블리가 돌아올 때까지 허윤동을 포함해 임시 선발 1명으로 선발진을 운용할 방침이다.

한편 삼성은 평균자책점 4.25로 리그 3위의 기록을 보인 삼성 선발진은 백정현의 1군 복귀로 더 안정감을 가질 전망이다. 또한 출전정지 징계가 5경기 남은 오승환이 9일 복귀를 기다리고 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4승1패 7(9-2)
3젠지 4승1패 5(9-4)
4아프리카 3승2패 2(7-5)
5다이나믹스 3승2패 2(7-5)
6T1 3승2패 1(7-6)
7kt 1승3패 -3(3-6)
8설해원 1승3패 -4(3-7)
9한화생명 5패 -8(2-10)
10샌드박스 5패 -9(1-10)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4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혁규 DRX 300
6김창동 T1 300
7류민석 DRX 300
8이상호 T1 2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