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OWCK] 위기 넘어선 O2, 러너웨이 꺾고 챔피언 등극

center
O2 블래스트(사진=중계방송 캡처).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2020 시즌1 그랜드 파이널
▶O2 블래스트 4대2 러너웨이
1세트 O2 2 < 오아시스 > 1 러너웨이
2세트 O2 4 < 할리우드 > 5 러너웨이
3세트 O2 0 < 하나무라 > 2 러너웨이
4세트 O2 2 < 감시 기지: 지브롤터 > 1 러너웨이
5세트 O2 2 < 리장 타워 > 0 러너웨이
6세트 O2 4 < 왕의 길 > 3 러너웨이

O2 블래스트가 러너웨이를 꺾고 2020년 첫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O2는 5일 서울 서초구 잠실 롯데월드에 위치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2020 시즌1 그랜드 파이널 러너웨이와의 경기에서 준비된 전략전술과 개인기량의 조화로 위기를 넘기며 4대2 승리를 거뒀다. 정규시즌 1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O2는 한 번의 패배도 없이 연승을 이어갔고 난적 러너웨이까지 꺾으며 팀 역사상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O2가 1세트 '오아시스'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O2는 젠야타와 메이를 더해 화력을 높였고 영리한 위치선정으로 러너웨이의 방어에 균열을 내며 깔끔하게 1라운드를 선취했다. 2라운드 돌진 맞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러너웨이는 '매그' 김태성의 윈스턴이 발 빠르게 움직이며 거점을 가져갔고 '치요' 한현석의 브리기테가 EMP를 끊으며 궁극기 우위를 살려 한 점을 만회했다. O2는 3라운드 라인하르트-자리야 조합을 꺼내들었고 '칼리오스' 신우열의 중력자탄이 적중하며 2대1로 1세트를 가져갔다.

러너웨이가 2세트 '할리우드'에서 반격했다. O2는 애쉬-메이로 선공에 나섰고 딜러진의 개인 기량이 빛을 발하며 화물을 밀고 나갔다. O2는 눈보라와 B. O. B.를 활용해 수비를 무너뜨리며 3점을 챙겼다. 공격에 나선 러너웨이는 영리하게 O2의 진형을 나누며 단번에 A거점을 챙겼고 지원가들의 힘으로 끈끈하게 화물을 전진시켰다. 궁극기를 모두 채운 러너웨이는 맹공을 펼쳐 종착지에 도달했다.

추가 라운드, O2는 신우열의 칼리오스를 필두로 진형을 나눠 러너웨이를 각개 격파하고 거점을 차지했다. 러너웨이는 위기의 순간 '메리트' 최태민의 애쉬와 '어쌔신' 김성원의 에코가 두 명이 O2를 정리하는 기염을 토하며 추가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공격에 나선 러너웨이는 완벽한 연계로 토르비욘을 자르며 호위를 시작했고 복제와 함께 마지막 난전에 승리하며 화물을 밀어 넣고 1대1을 맞췄다.

3세트 '하나무라' 역시 러너웨이가 가져갔다. 러너웨이는 빙벽으로 진형을 가르고 초강력 증폭기와 증폭 매트릭스의 화력으로 O2의 공격을 받아쳐 시간을 줄였다. 최태민의 애쉬가 뒤를 잡고 O2를 몰아넣은 러너웨이는 '프사제' 임시현의 중력붕괴로 O2를 정리하며 '완막'에 성공했다. 공격으로 전환한 러너웨이는 김태성의 윈스턴이 원시의 분노로 수비를 무너뜨리며 거점을 점령하고 리드를 잡았다.

O2는 4세트 '감시기지:지브롤터'에서 승리하며 쉽게 승기를 내주지 않았다. O2는 러너웨이의 날선 공격력에 고전한 끝에 '약풍' 조경무의 원시의 분노로 어렵게 한 점을 챙겼지만 화물을 밟지 못하며 허무하게 공격을 마쳤다. 공격에 나선 러너웨이는 완벽한 포커싱과 윈스턴의 공격력을 앞세워 경유지를 지났다. O2도 '핀' 오세진의 아나의 지원과 함께 윈스턴이 활약하며 침착하게 궁극기를 돌렸고 중력자탄으로 러너웨이를 정리하며 4분의 수비에 성공하고 2대2를 맞췄다.

O2가 5세트 '리장타워'에서도 기세를 높였다. 1라운드, 라인하르트-자리야의 단단한 조합을 꾸리고 트레이서에게 프리 롤을 맡긴 O2는 트레이서의 맹활약이 이어지며 수월하게 선취점을 올렸다. 2라운드에는 O2가 돌진 조합을 꺼냈고 에코가 점착 폭탄과 광선 집중으로 맹공을 퍼부어 거점을 가져갔고 라인하르트를 복제해 러너웨이를 몰아내며 2대0 승리를 거두고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O2는 6세트 '왕의길'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선공에 나선 러너웨이는 김태성의 꼼짝 마로 2층을 정리하며 화물 운송을 시작했고 '리벤지' 안형근의 증폭 매트릭스와 함께 빠르게 2점을 가져갔다. O2는 '펠리컨' 오세현의 메이가 샷을 뽐내며 시간을 줄여 추가시간을 만들어냈다. 공격에 나선 O2는 메이를 앞세워 단번에 A거점을 차지했고 증폭 매트릭스로 화력을 더해 순식간에 종착지에 도달했다. 추가 공격에 나선 러너웨이는 오세진의 젠야타가 샷을 뽐내며 점령도를 높이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5승1패 9(11-2)
3젠지 4승2패 3(9-6)
4T1 4승2패 3(9-6)
5아프리카 3승2패 2(7-5)
6다이나믹스 3승3패 1(8-7)
7kt 2승3패 -1(5-6)
8설해원 1승4패 -6(3-9)
9샌드박스 1승5패 -8(3-11)
10한화생명 6패 -10(2-12)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5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창동 T1 400
6김혁규 DRX 300
7류민석 DRX 300
8허수 담원 3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