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서머 첫 승' kt 강동훈 감독 "긴 호흡으로 이끌어가겠다"

center
스프링 시즌 kt 롤스터는 롤러코스터를 탔다. 개막하자마자 5연패를 당했고 그 뒤로 8연승을 이어가면서 우여곡절 끝에 포스트 시즌까지 진출했다. 팀 전체가 기복에 휘둘렸던 kt는 이를 줄이기 위해 서머를 앞두고 '스맵' 송경호와 '유칼' 손우현을 영입했다. 두 선수는 2018년 서머에서 kt가 우승을 차지할 때 주전으로 함께 했기에 팀의 특징을 잘 알고 기복을 줄이는 완충 작용을 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서머 개막주차에 kt는 2전 전패를 당했다. 팀 개막전이었던 다이나믹스와의 경기에서는 '유칼' 손우현이 나섰지만 0대2로 완패했고 다음 경기였던 젠지 e스포츠와의 대결에서는 '스맵' 송경호와 '쿠로' 이서행이 손발을 맞췄지만 1대2로 패했다.

스프링 초반과 비슷하게 연패가 길어질 조짐을 보였던 kt는 24일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2대0으로 완승을 거두면서 서머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강동훈 감독은 "서머 시즌을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기복이 심했다"라고 밝혔다. 5월 중하순에 다른 팀과 연습했을 때에는 승률이 7할을 넘길 정도로 페이스가 좋았다가 개막 2주를 앞두고 연습 경기를 진행하자 거의 다 지면서 서머 초반에는 쉽지 않은 상황이 올 것이라 예상했다고.

"져야 할 경기를 졌다고 생각합니다. 다이나믹스와의 경기에서는 '유칼' 손우현이 실력을 증명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이기지 못했고 젠지와의 대결에서 한 세트를 따내기는 했지만 솔직히 우리가 아직 젠지를 이길 실력이나 팀워크를 갖추지 못했기에 졌습니다."

개막 직전에 선수들의 경기력이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kt 코칭 스태프는 선수들에게 개별 미션을 부여했다. 숙련도를 높여야 하는 챔피언들을 정해줬고 라인전, 대규모 교전, 맵 리딩 등 개인별로 보완해야할 부분을 짚어줬다. 한 시즌을 쉬었던 '스맵' 송경호에게는 팀 게임 감각을 되찾으라는 임무를 부여했고 경기력 차이가 컸던 '쿠로' 이서행에게는 베스트 컨디션의 80% 수준을 유지하라고 주문하는 식이었다.

"1주차에서 2패를 당한 것이 선수단 전체에게 자극이 된 것 같습니다. 우리 팀의 현재 위치를 확인해주는 계기가 됐고 무엇이 부족한지 알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해줬어요. 제가 항상 '배움이 있는 패배는 받아들일 수 있다'라고 이야기하는데 지면서 배우고 있습니다."

강 감독은 오랜만에 정식 경기를 치르고 있는 송경호에 대해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자기 스스로 신인이라고 생각하고 팀이 요구한 플레이를 꼼꼼하게 해내고 있으며 동료들과의 생활에 있어서도 달라진 분위기를 맞추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

"2018년 서머에서 kt 롤스터가 우승할 때의 송경호가 어땠는지 저는 잘 모릅니다. 그 때 저는 다른 팀을 지도하고 있었기에 kt의 사정을 세세하게 알 수는 없었지요. 제가 올해 스프링에 kt에 들어왔고 서머를 앞두고 복귀하면서 다시 만났는데요. 송경호는 2014년 신인으로 인크레더블 미라클에 입단해서 솔로 랭크 1위를 달성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던 모습을 재현하고 있어요. 방송 인터뷰에서 '8년차 신인'이라고 스스로 이야기하던데 진정 신인의 자세로 임하고 있습니다."

서머에 임하는 각오를 묻자 강동훈 감독은 스프링 때와 비슷한 대답을 내놓았다. 서머 시즌 뿐만 아니라 한국 대표 선발전까지 염두에 두고 길게 보겠다는 것이었다.

"서머 시즌에 치러야 할 18경기 가운데 이제 세 경기를 마쳤을 뿐이고 포스트 시즌과 한국 대표 선발전까지 치면 얼마나 더 많은 경기를 치러야 할 지 모릅니다. 패하더라도 배우면서 부족한 점을 메워 나간다면 시즌을 마칠 때에는 우리가 원하는 팀이 되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2패 21(26-5)
2DRX 12승2패 15(25-10)
3젠지 10승4패 13(23-10)
4T1 10승4패 11(22-11)
5아프리카 7승6패 2(15-13)
6샌드박스 6승8패 -6(13-19)
7kt 5승8패 -6(12-18)
8다이나믹스 4승9패 -8(12-20)
9한화생명 1승12패 -20(5-25)
10설해원 1승13패 -22(5-27)
1곽보성 젠지 1000
2허수 담원 900
3정지훈 DRX 800
4김건부 담원 800
5김창동 T1 7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600
7박재혁 젠지 600
8류민석 DRX 600
9최현준 DRX 500
10유수혁 샌드박스 5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