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단박인터뷰] '표식' 홍창현 "'쵸비'와 '데프트' 마피아 게임 최강자"

center
DRX 정글러 '표식' 홍창현이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하고 있는 것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홍창현은 DRX에서 최고의 미드 '쵸비' 정지훈과 최강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를 모시(?)고 있는 신예다. 신인 입장에서 최고의 선수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는 것은 영광일 수밖에 없다.

옆에서 보고 배우는 것이 정말 많다는 홍창현은 "최고의 선수들이 다른 선수들과 다른 점이 있냐"는 질문에 "분명히 다른 점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똑똑하더라고요. 솔직히 깜짝 놀랐어요. 얼마 전 마피아 게임을 하는데 '쵸비'와 '데프트'가 다 이겼어요. 논리정연하고 말이 막힘이 없더라고요. 저는 홀랑 넘어갔죠(웃음). 확실히 잘하는 선수들은 경기 내적으로만 스마트 한 것이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도 스마트 하다는 사실을 깨달았죠."

마피아 게임을 할 때 말고도 일상 생활에서 '쵸비'와 '데프트'의 똘똘(?)함은 자주 발견할 수 있다고. 그 모습을 보면서 홍창현도 더 나은 선수가 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지 어렴풋이 감을 잡아가고 있다.

"아직은 커리어도 없고, 보여준 것이 없는 신예지만 이번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이 시작되면서 분명히 달라질 것이고 더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 생각해요. 이렇게 좋은 선수들과 함께 하니 당연한 것 아니겠어요?"

자신의 역할을 묵묵히 해내고 있지만 POG와는 거리가 먼 홍창현은 "그런 욕심은 진작에 그만 뒀다"고 피식 웃었다. '쵸비'와 '데프트'에 이어 '도란'까지 있는데 자신에게 차례가 오지 않을 것 같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었다.

"POG 받으면 좋죠. 그런데 저희 팀 명단을 좀 보세요. 저한테 기회가 안 온다니까요(웃음). 이미 욕심은 버린지 오래고 제 머리 속에는 어떻게 하면 팀이 이길지에 대한 고민으로 꽉 차있어요. 열심히 하다 보면 언젠가는 한 번 쯤은 받겠죠."

홍창현의 고민과 목표는 하나입니다. 마피아 게임 최강자인 '쵸비', '데프트' 그리고 다른 동료들과 함께 LCK에서 우승하고 나아가 롤드컵에서 우승컵을 당당하게 들어올리는 것. 지금 그 이상의 목표는 사치일 뿐입니다.

"최고의 팀에서 뛰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입니다. 버스를 직접 운전하지는 않는다 해도 타이어가 굴러갈 수 있도록 연료를 공급해 주는 역할을 하는 선수가 되고 싶습니다. 그렇게 열심히 제가 할 일을 묵묵히 해내겠습니다.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5(8-3)
2담원 3승1패 +3(6-3)
3농심 3승1패 +2(7-5)
4아프리카 3승1패 +2(6-4)
5리브 샌드박스 2승2패 +1(5-4)
6T1 2승2패 +1(5-4)
7kt 1승3패 -1(5-6)
8프레딧 1승3패 -2(4-6)
9한화생명 1승3패 -5(2-7)
10DRX 0승4패 -6(2-8)
1김태우 Gori 400
2김기인 Kiin 300
3김태훈 Lava 300
4곽보성 Bdd 300
5김동하 Khan 300
6김재연 Dove 200
7김창동 Cann 200
8이상혁 Faker 200
9김태민 Clid 200
10김근성 Marang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