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PGA오픈 2라운드, '10대 돌풍' 김민규 2위, 김주형 중상위권 도약

center
10대 돌풍의 주인공 김민규(오른쪽)과 김주형이 17일 KPGA오픈 2라운드 3번홀 티그라운드에서 서로 환하게 웃으며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KPGA 제공]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19세 김민규, 18세 김주형의 '10대 돌풍'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충남 태안의 솔라고 컨트리클럽 라고 코스(파72·7천263야드)에서 열린 KPGA 오픈(총상금 5억원)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는 김민규가 중간 합계 27점을 획득해 2위에 올랐다.

이 대회는 버디 2점, 이글 5점을 주고 파는 0점,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상은 -3점을 부여해 합계 점수가 높은 선수가 상위권에 오르는 '변형 스테이블 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민규는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8점을 획득, 전날 얻은 19점을 더해 27점으로 공동 2위에 올랐다. 1위는 30점을 획득한 정승환(36)이다.

KPGA 코리안투어는 지난주 열린 군산CC오픈에서 김주형이 우승하고, 김민규는 2위에 오르는 등 '10대 돌풍'이 거셌다.

이번 대회서는 10대인 김주형과 김민규를 1, 2라운드 동반 플레이를 하도록 했다.

김민규는 2라운드까지 선두 경쟁을 벌이며 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고, 같은 조에서 경기한 김주형은 1라운드 4점에 그쳐 80위권에 머물렀으나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10점을 추가하며 단숨에 30위권으로 올라섰다.

김주형은 개막전으로 열린 이달 초 부산경남오픈 준우승에 이어 군산CC오픈 우승까지 차지해 현재 상금,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신인상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유러피언 2부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민규는 경기를 마친 뒤 "코스에 바람이 한 번 불기 시작하면 계속 부는데 유럽에서 경험이 있기 때문에 크게 불편하지는 않다"며 "현재 KPGA 코리안투어 시드가 없지만 이번 대회에서도 5위 안에 들어 다음 대회인 KPGA 선수권대회에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30점으로 선두인 정승환은 최근 2년간 2부 투어에서 활약했고 이번 시즌을 앞두고 진행된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19위에 올라 1부에 복귀한 선수다.

이날 버디 9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1개로 막은 정승환은 "시즌 첫 2개 대회에서 모두 컷 탈락해서 그런지 이번 대회는 이상하게 부담이 없다"며 "남은 3, 4라운드도 긴장하지 않고 오늘처럼만 경기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학수 마니아리포트 편집국장 kimbundang@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