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TEN] 이영호 "랜덤 활용한 심리전 깨달았다"

center
이영호(사진=TEN 생중계 화면 캡처).
"랜덤의 이점을 어떻게 활용하면 되는지 이번 경기를 통해 확실하게 깨달았다."

랜덤으로 대회에 나서겠다고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공식전을 치른 이영호가 랜덤의 이점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영호는 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The Esports Night(이하 TEN) 랜덤 데뷔전에서 프로토스 도재욱과 저그 김명운에게는 1대2로 패했지만 김택용에게는 2대0으로 승리했다.

경기를 마친 이영호는 "공식 대회에서는 처음으로 랜덤으로 임했기 때문에 엄청나게 떨렸는데 생각보다 테란이 많이 나와서 아쉽고 랜덤 선택의 이점을 살릴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해서 또한 아쉽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저그가 선택된 김명운과의 3세트가 가장 아쉽다"라고 밝힌 이영호는 "9드론 발업 저글링 체제였기 때문에 내가 질 수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했는데 무리하게 치고 들어가면서 역전패를 당했다"라고 말했다.

김명운과의 1, 2세트에서 테란이 나오면서 1세트를 가져간 이영호는 2세트에서 배럭도 짓지 않고 앞마당에 커맨드 센터를 지었다가 9드론 저글링 러시에 의해 패했다. 이에 대해 이영호는 "랜덤 테란이 어디까지 배를 불릴 수 있는지, 전략적인 우위를 어디까지 가져갈 수 있는지 테스트해봤는데 김명운의 전략 선택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도재욱과의 프로토스전에서 1세트는 내줬지만 2세트에서 기지 바꾸기를 시도하며 승리한 이영호는 "2세트에서 도재욱의 병력이 위로 올라가는 것을 확인했기에 본진 바꾸기를 시도했다"라면서 "상황 판단이나 컨트롤 능력에 있어서 내가 앞선다고 생각했기에 과감히 시도했고 잘 통했다"라고 말했다.

김택용을 상대했을 때 두 번 모두 테란이 나왔던 이영호는 "랜덤을 골랐을 때 테란이 나오면서 상대방이 얼마나 골치가 아픈지 느낄 수 있었던 경기였다"라면서 "내가 어떤 종족인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무슨 전략을 들고 나오는지도 알 수가 없기에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 경기를 펼쳤다"라고 말했다.

이영호는 "이번 대회를 통해 랜덤 종족이라는 것이 어떤 강점을 갖고 있는지 확실하게 알았기에 다음에 대회에 나설 때에는 좀더 다듬어 보겠다"라면서 "이번 TEN 대회 섭외에 응해준 세 명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