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G2 독주 속 리퀴드 활약에 주목…16강 A조 분석

center
롤드컵 2020 16강 그룹 스테이지 A조(사진=LoL e스포츠 SNS 발췌).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의 본선이라 할 수 있는 16강 그룹 스테이지가 오는 3일부터 시작된다.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유럽 4번 시드인 매드 라이온스가 탈락하면서 전세계적으로 실력 차이가 줄어들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기에 이번 그룹 스테이지는 유례 없는 혼전이 벌어질 것이라 예상되고 있다.

16강 A조에는 유럽 1번 시드인 G2 e스포츠와 중국 3번 시드인 쑤닝 게이밍, 퍼시픽 챔피언십 시리즈를 우승한 마치 e스포츠, 북미 3번 시드이면서 플레이-인 스테이지 A조 1위를 차지한 리퀴드가 편성됐다.

center
G2 e스포츠(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우승 노리는 '유럽의 자존심' G2 e스포츠
유럽은 롤드컵에서 상당히 강세를 보이면서 성장해왔다. 롤드컵 원년 우승을 유럽 팀인 프나틱이 달성했고 2012년 카운터 로직 게이밍 유럽, 2013년 프나틱이 4강에 올랐으며 2015년 프나틱, 2016년 H2k 게이밍 등 한국 팀이 강세를 보이던 시기에도 유럽은 한 팀을 꼭 4강에 올리면서 명맥을 유지해왔다.

유럽 팀의 강세는 2018년부터 눈에 띄었다. 한국에서 열린 롤드컵에서 한국 팀이 16강과 8강에서 모두 탈락하면서 유럽 대표로 참가한 프나틱과 G2 e스포츠가 4강에 올라갔고 프나틱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9년 유럽에서 열린 롤드컵에서는 G2 e스포츠가 SK텔레콤 T1을 4강에서 3대1로 꺾으면서 결승에 진출하면서 2년 연속 유럽 팀이 결승에 올라가는 성과를 냈다.

G2 e스포츠는 3년 연속 4강 진출을 1차 목표로 삼고 있고 이번에는 내심 우승까지도 노리고 있다. 2018년 4강, 2019년 준우승을 차지했기에 한 단계씩 올라가는 패턴을 유지한다면 2020년은 우승을 달성하는 해다.

2019년 롤드컵 준우승을 차지할 때의 구성원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G2는 올해 내부적으로 작은 실험을 진행했다. 스프링 시즌에 미드 라이너였던 'Caps' 라스무스 빈테르를 원거리 딜러로, 원거리 딜러였던 'Perkz' 루카 페르코비치를 미드 라이너로 기용했던 것. 스프링 정규 시즌 1위, 결승전 승리 등을 통해 보직 변경이 성공했음을 입증했던 G2는 서머에 들어와서 두 선수를 원래 포지션으로 돌려 보냈다.

서머 정규 시즌에 4연패를 당하면서 중위권으로 떨어졌던 G2는 막판에 6연승을 달리면서 3위로 마무리했다. 5전제로 진행된 포스트 시즌에서 G2는 1라운드에서 매드 라이온스를 3대1로 꺾었고 승자 결승에서 프나틱에게 2대3으로 패하며 패자 결승으로 내려갔다. 로그를 상대로 3대2로 신승을 거둔 G2는 결승전에서 집중력을 발휘, 프나틱을 3대0으로 격파하면서 유럽 맹주다운 모습을 유지했다.

center
쑤닝 게이밍(사진=lol.gamepedia.com 발췌).
◆새로운 스타일의 다국적팀 쑤닝 게이밍
쑤닝 게이밍은 2017년 창단 이래 처음으로 롤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서머 포스트 시즌에는 꼭 진출했던 쑤닝이지만 초기 단계에서 탈락하면서 지역 대표 선발전에도 나서지 못했다. 2020년 쑤닝은 스프링에서 11위에 머무르면서 포스트 시즌 진출에 실패했지만 서머에서 12승4패로 4위에 올랐고 포스트 시즌에서 3위까지 차지했다. 인빅터스 게이밍, 펀플러스 피닉스, LGD 게이밍 등과 지역 대표 선발전에 참가한 쑤닝은 서머 포스트 시즌 3~4위전에서 3대0으로 격파한 바 있는 LGD 게이밍을 상대로 또 다시 3대0 완승을 거두면서 창단 4년 만에 처음으로 롤드컵 티켓을 손에 넣었다.

쑤닝은 다국적 선수들이 뛰는 특이한 팀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팀에서 다국적이라 하면 한국 선수들을 포함해서 라인업이 구성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쑤닝은 베트남 출신의 정글러와 대만 출신의 서포터가 끼어 있고 한국 선수는 아예 없다.

베트남 출신의 정글러인 'SofM' 르쾅두이는 1998년생으로, 만 14세인 2012년부터 리그에서 활동할 정도로 실력을 인정 받았다. 라이엇 게임즈가 공식 대회 출전 가능 연령을 만 17세 이상으로 정하면서 3년 가까이 공식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르쾅두이는 한국 챌린저 서버에서 톱 10에 들 정도로 출중한 실력을 보여줬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스네이크 e스포츠에서 주전으로 뛰었던 르쾅두이는 2019년 서머 시즌을 LNG e스포츠에서 보냈고 2020 시즌에 쑤닝에 합류했다.

르쾅두이는 정글러 챔피언 폭이 넓으면서 대부분 잘 다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자르반 4세, 트런들, 리 신을 자주 사용하면서 승률 60%를 유지했고 출시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릴리아를 지역 대표 선발전 LGD와의 경기에서 꺼내 8킬 3데스 8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기도 했다.

서포터인 'SwordArt' 후슈오치에는 국제 대회에서 이름을 날린 선수다. 2013년 감마니아 베어스 소속으로 롤드컵 무대를 밟았고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플래시 울브즈의 전성기를 이끌면서 한국 팀 킬러로 명성을 얻었다. 2019년 쑤닝에 합류한 후슈오치에는 노틸러스, 바드, 레오나 등 중국 리그에 특화된 서포터 챔피언을 사용하면서 높은 숙련도를 앞세워 승률 70%에 육박하는 성적을 냈다.

레넥톤을 잘다루는 톱 라이너 'Bin' 첸제빈과 챔피언 폭이 넓은 미드 라이너 'Angel' 시앙타오, 스프링에 미스 포츈, 서머에 아펠리오스를 집중 적으로 사용했고 포스트 시즌에는 애쉬와 진으로 재미를 봤던 원거리 딜러 'huanfeng' 탕후안펭 등 중국 선수들과 르쾅두이, 후슈오치에가 어떤 호흡을 보여주느냐가 롤드컵 성적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center
마치 e스포츠(사진=lol.gamepedia.com 발췌).
◆롤드컵 경력 많은 선수로 구성된 마치 e스포츠
마치 e스포츠라는 팀 이름은 낯설지만 구성원들의 면면을 보면 국제 대회 경력이 상당히 많은 팀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톱 라이너 'PK' 시에유팅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 출전해 3위를 차지한 바 있고 그 해 지-렉스 소속으로 롤드컵에 출전, 16강 본선에 올라간 적이 있다.

정글러인 'Gemini' 후앙추슈안 또한 2017년 월드 챔피언십에서 홍콩 애티튜드 소속으로 출전해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프나틱에게 패하면서 탈락한 경험이 있으며 미드 라이너 'M1ssion' 첸시아오시엔 또한 홍콩 애티튜드 소속으로 2017년 후앙추슈안과 함께 롤드컵에 나섰고 2019년까지 홍콩 애티튜드 소속으로 활동하면서 롤드컵에 진출,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통과하면서 16강 본선에서 뛴 경험이 있다.

서포터인 'Koala' 린치치앙은 2018년 지-렉스 소속으로 롤드컵 16강에 올라간 바 있으며 2019년에는 J팀 소속으로 16강 본선에 직행, 펀플러스 피닉스, 스플라이스, GAM e스포츠와 모두 1승1패를 거두면서 B조 3위로 탈락한 바 있다.

원거리 딜러인 'Bruce' 치우치춘을 제외한 주전 4명이 롤드컵에서 경기를 치른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 모인 마치 e스포츠는 퍼시픽 챔피언십 시리즈로 개편된 첫 시즌부터 눈에 띄는 성과를 냈다. 스프링 정규 시즌에서 15승3패로 1위에 올랐고 포스트 시즌에서도 승승장구하며 결승에 직행했지만 탈론 e스포츠(현 PSG 탈론에게 2대3으로 아쉽게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서머 정규 시즌에서는 13승5패로 다소 부진했지만 포스트 시즌에서 J팀을 3대1로 꺾은 뒤 PSG 탈론과의 승자 결승에서 2대3으로 패한 마치 e스포츠는 패자 결승에서 J팀을 3대0으로 완파하면서 상승세를 탔고 결승에서 PSG 탈론을 3대0으로 제압하며 롤드컵 16강 본선에 직행했다.

center
리퀴드 선수들(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북미 3번 시드 저력 보여준 리퀴드
북미 3번 시드로 롤드컵에 올라온 리퀴드는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치르면서 몸풀기를 완료했다. 유럽과 중국의 4번 시드인 매드 라이온스와 LGD 게이밍이 5위 결정전을 통해 간신히 녹아웃 스테이지에 올라왔던 것과 달리 리퀴드는 3승1패를 기록한 뒤 1위 결정전에서 레거시 e스포츠를 꺾으면서 A조 1위로 16강 그룹 스테이지에 합류했다.

이 과정에서 리퀴드는 롤드컵 본선 경험이 없었던 원거리 딜러 'Tactical' 에드워드 라가 4승1패라는 값진 경험을 쌓았다. 롤드컵 우승 경험이 있는 한국인 듀오 '임팩트' 정언영과 '코어장전' 조용인은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넘어서는 실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시킨 리퀴드는 정글러 'Broxah' 매즈 브록-페데르센의 그레이브즈, 미드 라이너 'Jensen' 니콜라이 옌센의 신드라와 오리아나가 얼마나 강력한 카드인지 입증했다.

◆리퀴드 결과에 판도 결정될 듯
A조에서 가장 강력한 카드는 1번 시드인 G2 e스포츠다. 2019년 현재의 라인업을 구축한 뒤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우승과 롤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G2이기에 조 1위가 예상되고 있다.

순위를 결정지을 팀은 리퀴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조 1위를 차지하긴 했지만 최하위를 기록했던 인츠에게 무너지기도 했던 리퀴드였기에 16강 A조에서 리퀴드를 이기는 팀은 상위로 올라갈 것이고 패하는 팀은 3, 4위에 랭크될 가능성이 크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