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전태양 "김대엽의 패턴 확실히 읽었다"

center
"지난 시즌 김대엽과의 4강에서 패하면서 이번에는 연구를 상당히 많이 했는데 대응책이 마련되어 4대0 승리를 만들어냈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전태양이 팀 동료 김대엽에게 지난 시즌 패배를 갚아주며 올해에만 두 번째 GSL 결승에 올라갔다.

전태양은 2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3 코드S 4강 A조 김대엽과의 대결에서 4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GSL 시즌1에 우승한 전태양은 올해 두 번째로 결승에 올라 2회 우승에 도전할 기회를 얻었다.

전태양은 "내가 프로토스에게 약하다는 이미지가 있지만 김대엽이 이번 시즌 테란을 상대로 많은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연구할 수 있는 자료가 충분했고 연습을 도와준 프로토스 선수들이 패턴을 간파해준 덕분에 완승을 거뒀다"라고 말했다.

다양한 전략을 구사한 전태양은 "프로토스를 상대로 메카닉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아서 테란 선수들이 거의 쓰지 않았는데 그 점이 오히려 3대0으로 리드하고 있는 상황에서 구사했을 때 성공률을 높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올해에만 두 번째 GSL 결승 진출을 이뤄낸 전태양은 "같은 팀인 김대엽을 꺾고 올라왔기에 더 어깨가 무겁다"라면서 "이번 대회까지 우승한 뒤 탄력을 받아 연말 대회들을 준비하겠다"라고 답했다.

조성주와 박진혁의 승자와 결승에서 대결하는 전태양은 "조성주가 워낙 잘해서 결승에서 만날 가능성이 높지만 같은 팀의 박진혁을 응원하고 있다"라면서 "박진혁이 생애 첫 4강을 갔기에 이번에 결승에 갔으면 좋겠다"라고 동료를 응원했다.

오는 22일 군입대하는 어윤수에 대해서는 "스타2의 슈퍼 스타인 어윤수가 입대해서 아쉽다"라면서 "남은 선수들이 리그를 지키고 있을테니 건강하게 복무를 마치고 돌아와서 또 멋진 경기력을 보여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결승전 진출을 통해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는 전태양은 "조성주나 박진혁 중 누가 올라와도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할테니 응원 바란다"라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