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리그] 락스 한승철 "4강 마지막이라는 위치 깨고 싶었다"

center
성남 락스 한승철.
"1년 전만 해도 우리가 4강 구도에서 맨 마지막 팀이라는 느낌이었는데 그 위치를 깨고 싶다는 투지가 굉장히 강했다."

성남 락스는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스타디움에서 열린 SKT 5GX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2 팀전 결승진출전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두 시즌 연속으로 결승에 진출하며 기존 강팀 구도를 무너뜨린 락스의 한승철은 이를 깨기 위해 팀원들과 다 같이 노력해 올라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다음은 한승철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한 소감은.
A 지난 시즌 결승에 갈 때는 직행보다는 살짝 찝찝한 결승 진출을 했는데 그래서 뭔가 자신감이 부족했다. 이렇게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결승에 직행하니 우승 가능성이 아주 크게 열린 것 같다.

Q 8강 풀리그에서 패배했었다. 오늘은 어떤 점이 달랐나.
A 상대를 어떻게 생각하느냐의 차이가 있었다. 우리가 갑자기 준우승도 하고 그런 위치에 오르다보니 자만한 부분이 있었고 그 부분을 고쳐나가고 피지컬적으로도 많은 연습을 통해 극복해서 이긴 것 같다.

Q 맵 밴픽과 카트 바디 선택이 독특했는데 어떻게 준비했나.
A 모든 맵에서 거의 모든 차량을 타보고 많은 연습 경험을 통해서 최적의 카트 바디를 타고 나온다. 그때그때 마다 사람이 플레이하는 거다 보니 차가 달라지는 점이 크다. 밴픽은 감독님이 정하셔서 나도 잘 모른다. 비밀이 많다.

Q 락스가 한화생명e스포츠와 샌드박스 게이밍의 양강 구도를 위협한다는 평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A 1년 전만 해도 우리가 4강 구도에서 맨 마지막 팀이라는 느낌이 강했는데 그 위치를 깨고 싶다는 투지가 굉장히 강했다. 다 같이 하나의 목표를 위해 노력하다 보니 양강 구도를 위협하고 있는 것 같다.

Q 샌드박스전 경기력이 올라오는 것을 스스로도 느끼나.
A 솔직히 샌드박스를 만났을 때 이기고 싶은 욕구나 감정들이 많아서 스스로도 준비를 철저히 한다. 그래서 만날 때마다 우리가 이기고 나도 강해진다고 생각한다.

Q 플레이오프에서 누가 올라왔으면 하나.
A 누가 올라와도 상관없지만 한화생명과 지난 결승전에서 패배했기 때문에 한화생명이 올라왔으면 한다. 두 팀 다 팽팽한 팀이고 강력한 팀이기 때문에 누가 이길지는 잘 모르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처음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응원해주시는 팬분들 덕분에 우리가 이 자리에 선 것 같다. 많은 관심과 사랑 감사드리고 결승에서 우승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