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VS 주장 '글로우' 김민수 "어려웠던 4강 진출, 예방 주사라고 생각"

center
비전 스트라이커즈의 주장 '글로우' 김민수.
발로란트 퍼스트 스트라이커즈 8강 1경기에서 에프포큐(F4Q)를 만나 진땀승을 거둔 김민수는 "오늘 경기가 생각보다 어려웠지만 이번 경험을 통해 예방 주사를 맞았다고 생각한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비전 스트라이커즈(이하 VS)는 3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발로란트 퍼스트 스트라이커즈 8강 1경기에서 에프포큐를 상대로 2세트 연장전까지 간 끝에 진땀승을 거두며 2대0 승리, 4강에 진출했다.

김민수는 "8강 에프포큐와의 1, 2세트 전부 힘들었다"며 "2세트는 연장전까지 갔는데 에프포큐가 워낙 개인기 위주에 팀이고 즉흥적으로 전술을 짜는 팀이다 보니 더 어려웠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8강 경기 평가에 대해 김민수는 "실수를 많이 했고 상대의 공격을 제대로 막지 못한 것이 많아 우리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라고 평가했고 에프포큐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상대 '버니' 채준혁이 상당히 까다로웠고 레이즈를 사용해서 알고도 막기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30대 프로게이머로서 실력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에 대해서는 "운동을 꾸준히 하고 있고 나이가 있다 보니 밥도 많이 먹고 잠도 많이 잔다"며 "또 다른 게임을 아예 하지 않기 때문에 앞으로도 연습을 많이 한다면 향후 몇 년간은 더 활동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민수는 발로란트로 전향한 뒤 처음으로 유관중 경기를 치른 소감에 대해 "경기 시작 전에 다같이 모여 논의를 했고 젊은 동료들이 예상과 달리 긴장을 안했다"며 "하지만 오히려 긴장을 너무 안해서 우리에게 더 독이 되지 않았나 생각하고 관중이 있건 없건 우리는 긴장을 안한다"라고 전했다.

김민수는 "VS를 응원해주신 모든 팬들에게 미숙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우리가 왜 클랜 배틀 액트2 4회차부터 출전하지 않았는지 4강에서부터 보여주겠다"며 "신규 맵과 요원들을 많이 연구했고 연습도 충분히 했기 때문에 4강과 결승에서 좋은 경기력 보여주겠다"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2승 0패 +4(4-0)
2담원 2승 0패 +3(4-1)
3아프리카 1승 1패 +1(3-2)
4kt 1승 1패 0(2-2)
5한화생명 1승 1패 0(3-3)
6T1 1승 1패 0(3-3)
7DRX 1승 1패 0(3-3)
8농심 1승 1패 -1(2-3)
9리브 0승 2패 -3(1-4)
10프레딧 0승 2패 -4(0-4)
1정지훈 Chovy 300
2최엘림 Ellim 200
3김광희 Rascal 200
4손우현 Ucal 200
5허수 ShowMaker 200
6김동하 Khan 200
7곽보성 BDD 100
8박재혁 Ruler 100
9이주현 Clozer 100
10홍창현 PYOSIK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