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라스칼' 김광희-'룰러' 박재혁 "깔끔하게 이겨서 기쁘다"

center
1, 2세트 POG를 차지한 '라스칼' 김광희(왼쪽)와 '룰러' 박재혁(사진=LCK 생중계 화면 캡처).
젠지 e스포츠의 '라스칼' 김광희와 '룰러' 박재혁이 kt 롤스터와의 개막전 승리에 대해 "2대0으로 깔끔하게 이겨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젠지 e스포츠는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1 스프링 kt 롤스터와의 개막전에서 2대0 완승을 거뒀다.

1경기 POG를 받은 김광희는 kt '도란' 최현준과의 라인전에 대해 "내가 더 잘한 것 같다"며 "선수에 따라 라인전은 다른게 없고 상대가 누구든 챔피언 픽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솔로킬을 5번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3번 정도 솔로킬을 한 줄 았았는데 5번인 것은 몰랐다"며 "솔로킬 같은 경우는 우리 팀의 투자가 없을 때 만들어내는 것 말고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이번에 최현준을 상대로 한 솔로킬은 우리 팀의 투자가 없었기 때문에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솔직하게 답변했다.

박재혁도 인터뷰를 통해 개막전 승리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박재혁은 kt와의 경기 평가에 대해 "정말 잘 풀린 것 같아 다행이다"라고 답했고 팀 분위기에 대해서는 "피드백 과정에서도 (우리 팀이) 엄청 똑똑하다고 느껴지고 피드백을 받아들이는 것도 잘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재혁은 1세트 김광희의 활약을 보고 어떻게 생각했느냐는 질문에 "가만히 있으면 이긴다고 생각해 CS에만 집중했다"라고 말했다. 오랜 폼 유지 비결에 대해서는 "비결같은 것은 딱히 없고, 열심히 연습하다보니 잘 유지된 것 같다"라고 전했다.

두 선수는 LCK 스프링 다음 경기인 프레딧 브리온을 상대하는 각오에 대해서도 말했다. 김광희는 "오늘처럼 잘 준비해서 깔끔하게 이기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재혁은 "계속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고 있고 프레딧 브리온 상대로도 오늘같은 경기력 보여주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2승 0패 +4(4-0)
2DRX 1승 0패 +1(2-1)
3농심 1승 0패 +1(2-1)
4담원 1승 0패 +1(2-1)
5T1 1승 1패 0(3-3)
6아프리카 0승 1패 -1(1-2)
7리브 0승 1패 -1(1-2)
8한화생명 0승 1패 -1(1-2)
9프레딧 0승 1패 -2(0 - 2)
10kt 0승 1패 -2(0 - 2)
1김광희 Rascal 200
2최엘림 Ellim 200
3박재혁 Ruler 100
4이주현 Clozer 100
5정지훈 Chovy 100
6곽보성 BDD 100
7서대길 deokdam 100
8유수혁 FATE 100
9김형규 Kellin 100
10홍창현 PYOSIK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