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칸나' 김창동 "'칸' 내가 좋아했던 선수, 꺾어보고 싶다"

center
'칸나' 김창동.
지난 13일 T1은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1 스프링 개막전 2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2대1로 꺾었다. T1은 이번 시즌 첫 경기에 신예들을 대거 기용했고 '칸나' 김창동은 한화생명의 '모건' 박기태를 상대로 솔로킬을 기록하기도 했다.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한 김창동은 "정말 오랜만에 대회에 나와 개막전을 승리했는데 긴장을 정말 많이해 손까지 떨렸다"며 "그래도 경기를 하다보니 조금 익숙해졌고, 다음 경기부터는 더 좋은 활약 보여주겠다"라며 스플릿 첫 경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김창동은 공격형과 탱커형 챔피언들을 잘 다루는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지난 시즌부터 카밀과 레넥톤을 10경기 이상 플레이해 70%가 넘는 승률을 기록하고 있어 공격적인 챔피언을 골랐을 때 펼치는 경기 운영이 일품이라 평가받는다.

김창동은 이날 1세트와 2세트에 카밀을 꺼내 1승 1패를 기록했다. 1세트 카밀을 선택한 이유가 무엇인지 묻자 김창동은 "카밀은 내가 제일 자신 있어 하는 챔피언이었고 유동적으로 경기를 펼칠 수 있다"며 "팀 전부 해야 하는 것들을 잘 챙기고 오브젝트 위주로 드래곤을 우리가 가져가는 운영을 해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2세트 패배에 대해서는 "픽밴 과정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갈팡질팡했지만 경기 내적으로는 좋았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에 한 명씩 끊기면서 패배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 세트라는 부담감을 갖고 있었을 법한 T1 신예 선수들이었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았다. 김창동은 "선배 선수들이 없다는 것에 부담은 없었지만 우리 모두 다 긴장은 많이 했다"며 "일단 내가 상단 라인 주도권을 잡아주고 팀이 오브젝트를 다수 챙긴 뒤 (교전마다) 뒤에서 지원해 주는 방향에 중점을 두고 플레이했다"라고 말했다.

T1은 한화생명e스포츠라는 산을 넘어 더 큰 산인 담원 기아를 상대로 스프링 스플릿 2번째 경기를 펼친다. 김창동은 담원 기아의 톱 라이너 '칸' 김동하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그는 "'칸' 김동하는 내가 정말 좋아하던 선수였는데 상대로 만나니까 뭔가 묘하다"며 "다음 경기 정말 힘든 싸움이 될 것 같지만 내가 좋아했던 선수가 있는 만큼 꼭 꺾어보고 싶다"라며 다음 경기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창동은 "이번 시즌 아직 많이 남았지만 내 개인적인 목표는 비행기를 타는 것이고, 팀의 목표는 당연히 2021 월드 챔피언십 우승이다"며 "지난 서머 스플릿 이후 오랜 기간 동안 정말 많이 준비했다. 오늘 경기에서는 긴장을 많이 한 것 같아 아쉽지만 다음 경기부터 더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2승 0패 +4(4-0)
2DRX 1승 0패 +1(2-1)
3농심 1승 0패 +1(2-1)
4담원 1승 0패 +1(2-1)
5T1 1승 1패 0(3-3)
6아프리카 0승 1패 -1(1-2)
7리브 0승 1패 -1(1-2)
8한화생명 0승 1패 -1(1-2)
9프레딧 0승 1패 -2(0 - 2)
10kt 0승 1패 -2(0 - 2)
1김광희 Rascal 200
2최엘림 Ellim 200
3박재혁 Ruler 100
4이주현 Clozer 100
5정지훈 Chovy 100
6곽보성 BDD 100
7서대길 deokdam 100
8유수혁 FATE 100
9김형규 Kellin 100
10홍창현 PYOSIK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