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켈린' 김형규 "'덕담'과 함께라면 LCK 바텀 다 이길 수 있다"

center
농심 레드포스 서포터 '켈린' 김형규.
'켈린' 김형규가 "바텀 듀오인 '덕담' 서대길과 함께 경기를 치른다면 다 이길 수 있다"라며 굉장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농심 레드포스는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1 스프링 정규 1라운드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잡아내며 단독 5위에 올랐다. 김형규는 1, 2세트 각각 레오나와 렐을 사용해 매 교전마다 프레딧의 진형을 붕괴시키며 팀의 교전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김형규는 "1세트 레오나 궁극기 흑점폭발의 재사용 대기 시간이 굉장히 짧아 상대 소환사 주문을 빼는 식으로 사용했다"며 "2세트 렐은 교전에 좋아 상대 미드 라이너와 정글러, 원거리 딜러가 대처하기 힘들어한다"라며 자신의 챔피언 픽에 대해 설명했다.

다음은 김형규와의 일문일답.

Q 연패 끊고 승리한 소감은.
A 지난 DRX전을 너무나 아쉽게 져서 후회가 많이 남았었다. 그래서 지난 경기 생각하지 말고 이기는 것에만 집중했는데 2대0으로 승리해서 기분이 좋다.

Q 오늘 승리하기 전까지 팀 분위기는 어땠나.
A '지나간 일이니까 생각하지 말자'라는 말이 많이 나왔었다. 그래서 나도 하던대로만 하자고 개인적으로 생각했다.

Q 경기 어떻게 풀어갈 생각이었나.
A 라인전 위주로 풀어나갈 생각이었다. 그리고 내 말대로 이뤄진 것 같다.

Q 1경기 굉장히 팽팽했다. 승리 돌파구를 어떻게 찾았나.
A 오른의 궁극기 같은 경우와 레오나 궁으로 상대 스펠을 빼고 다음 용 싸움 잘 준비하고 스펠 없는거 이용하고 전투를 열었다. 레오나 궁 시간이 짧은 것을 이용했다.

Q 서포터 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A 렐이 특정 카운터 챔피언이 있지만 교전에 좋고, 상대 미드 라이너와 정글러, 원거리 딜러가 막기 어렵다. 렐을 사용하는 팀이 밴픽 단계를 유리하게 진행한다면 렐을 막기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다.

Q 최근 서포터 자르반 4세가 공식 경기에 나왔다.
A '라이프' (김)정민이형이랑 같이 지내봐서 잘 알고 있다. 어쩌다가 한 번 나올 법한 픽이라고 생각한다. 젠지 e스포츠 바텀 듀오가 라인전을 공격적으로 하면서 잘해서 꺼내든 것 같다.

Q 기회가 된다면 자르반 4세를 꺼내들 의향이 있나.
A 영감을 받으면 할 것 같다. 아직 자르반 4세가 두 번 밖에 안 나와서 잘 모르겠다. 다른 팀 서포터가 꺼낸다면 더 연구해보고 해볼 수도 있을 것 같다.

Q 서포터들이 요즘 POG를 자주 받았다.
A 현재 메타가 서포터가 교전을 여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많이 받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

Q 온라인과 오프라인 대회 중 어느 것을 더 선호하나.
A 딱히 신경을 쓰지 않는다. 그러나 작년 젠지에서 치른 KeSPA컵이 마지막 팬들을 만나는 자리였는데 요즘 팬들의 환호성을 듣고 싶기도 하다.

Q 다음 경기 아프리카 프릭스전이다. '뱅'-'리헨즈' 바텀 듀오를 상대로 이길 자신 있나
A 자신감 있게 애기하면 이뤄지지 않을 것 같아 얘기는 안했지만 원거리 딜러 '덕담' (서)대길이 형과 함께라면 다 이길 수 있다.

Q 다음 경기 각오를 듣고 싶다.
A 대길이 형이랑 내가 현재 폼이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LCK 바텀 다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음 경기인 아프리카 프릭스 바텀 듀오도 당연히 이기겠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1승 1패 +15(22-7)
2젠지 9승 3패 +11(21-9)
3한화생명 7승 4패 +3(16-13)
4DRX 7승 4패 0(15-15)
5T1 6승 6패 +3(17-14)
6kt 5승 6패 -1(13-14)
7아프리카 4승 8패 -3(13-16)
8농심 3승 8패 -8(9-17)
9프레딧 3승 8패 -9(8-17)
10리브 2승 9패 -12(6-18)
1허수 ShowMaker 800
2정지훈 Chovy 700
3김동하 Khan 500
4김광희 Rascal 500
5홍창현 PYOSIK 500
6이진혁 Dread 500
7김태민 Clid 500
8이진혁 Dread 500
9류민석 Keria 500
10손우현 Ucal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