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PL 돋보기] 역사상 최고 정글러 '클리어러브', 841일 만에 복귀전

center
'클리어러브' 밍카이(Photo=LPL 官方)
LPL 역사상 최고의 정글러 중에 한 명이었던 에드워드 게이밍(EDG) '클리어러브' 밍카이가 드디어 돌아왔다.

EDG는 24일 오후 중국 시안에서 벌어질 예정인 2021 LPL 서머 7주 차 WE와의 경기서 '클리어러브' 밍카이를 선발로 예고했다. '클리어러브'가 LPL서 경기를 치르는 건 지난 2019년 4월 5일 LPL 스프링 플레이오프 사이노 드래곤 게이밍(현 썬더 토크 게이밍) 전 이후 841일 만이다.

2012년 팀 피닉스에서 데뷔한 '클리어러브'는 WE를 거쳐 2014년에 EDG에 합류했다. EDG 프랜차이즈 스타라고 보면 된다. 2015년에는 EDG가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서 SK텔레콤 T1(현 T1)을 3대2로 꺾고 국제 대회서 처음으로 한국 팀을 꺾고 첫 우승을 차지하는 데 일조했다.

또한 LPL서는 4회 우승을 경험했으며 EDG가 데마시아컵서 5연패를 차지하는 데 공헌했다. '클리어러브'는 LPL 프로게이머 번호 1번일 정도로 중국에서는 상징적인 선수다.

2020시즌을 앞두고 EDG 감독으로 부임한 '클리어러브'는 팀을 플레이오프에 올려놓는 데 실패했다. 이후 1년 만에 선수로 복귀를 선언했지만 '지에지에' 자오리제에게 밀려 한 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EDG는 LPL 서머서 10승 2패(+15)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는데 20세트 승리하고 패한 건 5세트에 불과하다. 일찌감치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 지은 EDG는 WE와의 경기를 앞두고 '클리어러브'에게 기회를 준 것으로 보인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