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WCK] 롤스터Y 강동훈 감독, "월드 챔피언십서 OMG 만나 복수 원해"

center
롤스터Y 강동훈 감독.
WCK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롤스터Y 강동훈 감독이 와일드리프트 월드 챔피언십서 4강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롤스터Y는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와일드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WCK) BFG와의 결승전서 4대0으로 승리했다. 전승 우승을 기록한 롤스터Y는 상금 3천만 원과 함께 한국 대표로 싱가포르(예정)에서 벌어질 예정인 와일드리프트 월드 챔피언십에 진출하게 됐다.

롤스터Y 강동훈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서 "우승한 것도 기쁘지만 선수들의 발전 속도가 빨랐다. 발전하는 과정 자체를 선수들 스스로 느껴서 고무적이었다"며 "세계 대회서는 다른 팀과 비벼볼 수 있을 거 같아서 기쁘다"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처음에 선수들을 직접 선발하면서 이야기한 게 '무조건 우승시켜준다'는 것이었다. 저는 과거 왕자영요도 그랬지만 새로운 종목을 창단할 때마다 우승시켜서 자신 있었다"며 "제가 생각한 거 이상으로 모습을 보여줘서 만족한다. 사실 무실세트 우승은 생각하지 못했다. 스크림을 중국 등 해외팀과 하고 있지만 그 팀을 상대하면서 승률이 계속 올라갔다. (월드 챔피언십서) 비비는 기준은 4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 감독은 "다른 지역에 비해 출발이 늦은 상황서 우리가 따라잡을 수 있을까 생각했지만 가능하다고 본다. 이번 대회 우승이 선수들에게 많은 도움이 됐을 것이다"며 "많이 이기고 잘하다 보니 흐트러지기도 했지만 선수들이 잘 추슬러서 기특하다. 아직 때 묻지 않았다. '이삭' 김은수 선수의 노력은 제가 본 선수 중에서 최상위다. 처음 데리고 왔을 떄보다 실력이 월등히 업그레이드된 선수이며 앞으로도 잘할 거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강 감독은 월드 챔피언십서 만나고 싶은 팀에 대한 질문에는 "한중전서 아쉽게 패한 OMG를 만나서 복수하고 싶다"며 "그때보다 더 좋아졌기에 OMG가 월드 챔피언십에 올라온다면 붙길 원한다. 그 경기가 한국 팀이 다른 해외 팀과의 경쟁력에 대한 기준이 될 것이다. OMG를 이긴다면 4강도 가능할 거다. 동남아시아 지역은 플래시 울브즈와 원 팀이 경계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종로=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