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CS5] 쾌조의 스타트 끊은 한국, 2주차도 흥할까

center
1주 차 베로니카7(V7)이 우승을 차지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가운데 2주 차 경기에서도 한국이 웃을 수 있을까.

25일과 26일 2021 펍지 콘티넨털 시리즈(PCS) 5 아시아 2주 차 경기가 온라인으로 펼쳐진다. 지난 1주 차 경기에선 V7이 3치킨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젠지 e스포츠와 매드 클랜, 다나와 e스포츠가 각각 1치킨을 차지하며 중위권을 형성했다. 기블리 e스포츠와 ATA, 담원 기아 등 3개 팀은 치킨을 획득하지 못하고 하위권에 머물렀다.

1주 차 우승 팀인 V7은 예상 밖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PCS 5 참가 직전 선수 나이 제한으로 기존 스쿼드를 변경해야했던 V7은 '콘' 박찬과 '헤븐' 김태성, '아메리카노' 정영훈 등을 급하게 영입했다. 그렇기에 V7은 다른 팀처럼 오랜 기간 합을 맞추지 못했고 PCS 5에서의 부진이 예상됐다.

하지만 PCS 5 개막 이후 V7은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다. 1일 차 경기에선 2치킨을 얻어내며 미라마에서의 강점을 드러냈고, 2일 차엔 에란겔에서도 치킨을 획득하며 단지 운만으로 치킨을 얻어낸 것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했다. 특히 V7은 과감한 돌파를 통해 다른 팀보다 빠르게 자리를 잡은 뒤 지역 수비를 하는 전략으로 유리한 상황을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V7만큼은 아니지만 젠지와 매드 클랜도 선전했다. 두 팀 모두 1치킨에 머물렀지만 다량의 킬 포인트를 확보하며 상위권에 올랐다. 특히 젠지의 경우 매치를 거듭할 때마다 경기력의 안정감이 오르는 모습을 보여주며 2주 차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반면 기블리와 ATA, 담원은 전략 수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세 팀 모두 국내에서는 교전에 능한 팀이지만 1주 차 경기에선 초반 자리를 잡는 데 어려움을 겪으며 조기 탈락하는 경우가 많았다. 후반까지 스쿼드를 유지하며 운영 단계에 접어든다면 세 팀 모두 2주 차에선 반등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