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임대기간 만료' 이제동, 진에어와 '이별'

center
지난 11월 30일부로 EG와 임대계약이 종료된 이제동이 진에어로 돌아가지 않는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이제동과 논의 끝에 진에어와 계약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추후 이제동은 자신이 원하는 어떤 곳이라도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으며 협회는 모든 권한을 이제동에게 일임했다고 전했다.

이제동은 지난 해 11월 8게임단(현 진에어) 소속으로 해외팀인 EG에 임대됐다. 따라서 임대계약이 만료된 올해 11월 30일 이제동은 원래 소속인 진에어로 돌아와야 했다. 그러나 협회는 이제동의 의사를 존중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뒀고 서로의 협의를 통해 재계약을 하지 않은 것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e스포츠협회 구마태 대리는 "이제동과 8월부터 재계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그 과정에서 이제동의 의사를 존중했고 결국 진에어로 돌아오지 않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전했다. 또한 "향후 어떤 곳과 계약하든 모든 전권은 이제동이 가질 수 있도록 배려했다"고 말했다.

원래 임대된 선수는 이적 등 모든 권한을 본 소속팀이 가지게 된다. 즉 이제동의 이적 협상 등은 현재 진에어를 관리하고 있는 협회가 가지는 셈. 그러나 협회는 향후 이제동의 계약 등에 일체 간섭하지 않고 이제동이 자신의 의지대로 모든 것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할 예정이다.

진에어로 돌아가지 않는 이제동이 EG로 전격 이적하게 될지 아니면 제3의 기업을 선택하게 될지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