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김유진-조성주 합류' 진에어, 우승 전력으로 급부상

center
한국 지역 WCS 우승자 출신 테란 조성주(왼쪽)와 2013년 월드 챔피언 프로토스 김유진.
WCS 우승자 출신 두 명의 합류로 진에어 선수단의 입에 함박 웃음이 그칠 줄 모르고 있다.

진에어는 13일 프라임 우승자 테란 조성주와 웅진 스타즈 우승자 프로토스 김유진을 영입한다고 발표했다. 이제동, 전태양 등이 이적하면서 전력에 누수가 생겼던 진에어는 김유진, 조성주 합류로 오히려 이전보다 전력이 더 막강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유진의 경우 2013년 가장 강한 선수를 가리는 WCS 글로벌 파이널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하며 이적 시장의 대어로 급부상했다. 내로라 하는 선수들을 모두 제압한 김유진은 결승전에서 이제동을 상대로 완벽한 저그전 운영을 보여주며 승리, 차세대 프로토스 최강임을 증명했다.

조성주 역시 제2의 이영호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선수. 혜성같이 등장한 조성주는 지난 WCS 코리아 시즌2에서 SK텔레콤 T1 정윤종을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최연소 우승자 타이틀을 얻었다.

개인리그 우승자 출신 합류로 진에어는 신바람 난 상황. 전력 누수로 차기 시즌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의문이었던 진에어는 두 명의 우승자 출신이 팀에 영입되면서 단숨에 우승 후보로 떠오르게 됐다.

김유진의 경우 워낙 진에어 선수들과 친했기 때문에 따로 적응할 필요가 없을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들에 따르면 김유진은 11일 숙소에 합류해 마치 원래 진에어 선수였던 것처럼 생활하고 있다고.

조성주의 경우 13일 진에어 숙소로 합류한다. 조성주가 얼마나 진에어에 잘 적응하는지의 여부가 차기 시즌 프로리그에서 진에어가 어느 정도까지 올라갈 수 있을지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데일리e스포츠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