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리그] 신흥 에결 강자 배성빈 "긴장감 즐기려고 한다"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배성빈(사진=넥슨 제공).
"에이스 결정전은 항상 무조건 긴장은 된다. 그걸 긴장한다고 생각하지 않고 그런 상황이 닥치니까 두근거린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24일 서울 강남구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팀전 8강 풀리그 11경기 샌드박스 게이밍을 상대로 2대1로 승리했다. 에이스 결정전 승리로 팀의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한화생명의 배성빈은 에이스 결정전에 임하는 긴장도 즐기려고 한다고 밝히며 팬들에게 에이스 결정전은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전했다.

다음은 배성빈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이겨서 기분 좋고 8강 때 우리가 전 시즌 전전시즌 샌드박스에게 졌기 때문에 이번 8강에서 이긴 게 의미가 있는 것 같다.

Q 8강 풀리그에서 승리하지 못했던 상대였다. 어떻게 준비했나.
A 샌드박스 선수들이 대회 때도 연습 때도 과감하게 플레이하는 걸 잘한다고 생각해서 우리도 좀 과감하게 해보자고 이야기가 나와서 그런 걸 집중적으로 준비했다.

Q 스피드전 내줬을 때 흔들리기도 했을 것 같다. 아이템전 시작 전 어떤 이야기를 했나.
A 스피드전 패배가 확정되고 나서 팀원들끼리 이야기하면서 스피드전은 잊고 아이템전 이겨서 에이스 결정전에 가고 생각하자고 말했다.

Q 오늘 에이스 결정전까지 갈 거라 예상했나. 또 에이스 결정전 출전을 준비했나.
A 예상은 못했다. 샌드박스와 할 때마다 기세 때문에 2대0이 나왔기 때문에 스피드전을 이긴 팀이 아이템전도 이길 거라 생각했는데 에이스 결정전을 가게 됐다. 그래서 한 번 나가고 싶은 마음이 들어서 이야기했다.

Q 에이스 결정전 상대가 박인수였다. 긴장되지는 않았나.
A 에이스 결정전은 항상 무조건 긴장은 된다. 그걸 긴장한다고 생각하지 않고 그런 상황이 닥치니까 두근거린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Q 이재혁, 박인수라는 쟁쟁한 상대를 모두 꺾었다. 소감은.
A 확실히 박인수 선수와 이재혁 선수가 리그에서 꾸준히 좋은 모습 보여주고 있는 선수들이어서 그 선수들을 꺾고 얻는 자신감이 크다. 그래서 좋다.

Q 문호준 선수의 은퇴 후 에이스 결정전 주자의 빈자리가 이야기되기도 했다. 이제 팬들이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
A 그런 부분에서는 걱정 안하셔도 될 것 같다. 또 에이스 결정전까지 최대한 가지 않고 2대0으로 이기는 걸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좋게 봐주시면 좋겠다. 경기 시작 전에 (문)호준이 형이 경기할 때 어떤 식으로 하면 좋을 것 같다 이야기해주셔서 생각하면서 치렀다.

Q 강적 락스-샌드박스를 모두 잡으며 1위, 전승우승이 가까워졌다.
A 전승우승을 하면 당연히 좋겠지만 처음 창단했을 때도 좋게 좋게 가다가 결승에서 크게 꺾였기 때문에 전승을 생각하기보다는 다음 경기 이길 생각만 하고 있다.

Q 다음 경기 릴리전은 어떻게 임할 생각인가.
A 릴리를 상대하는데 저번 챌린저전과 같이 한판 한판 집중하며 끝까지 방심하지 않고 다른 팀과의 득실 차이를 벌리는 게 목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응원해주신 팬분들 항상 감사드린다. 아직 경기할 때마다 인터뷰 할 때가 제일 떨리는 것 같다(웃음). 그런 부분들까지 나아질 수 있도록 열심히 할 테니 응원 많이 해주셨으면 감사하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