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스베누 스타리그] 장윤철 "절실함 때문에 좋은 결과"

center
장윤철이 전 CJ 엔투스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아마추어 손경훈과의 경기에서 압승을 거두고 스베누 스타리그 16강에서 첫 승을 신고했다. 장윤철은 11일 벌어진 16강 첫 경기에서 손경훈과의 동족전에서 한 수 위 실력을 보여주며 항복 선언을 받아냈다. 장윤철은 경기 후 "(손)경훈이와 친해서 서로 스타일을 잘 알고 있었다. 머리를 사용해서 투 게이트 빌드를 사용한 것이 승리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Q 승리한 소감을 말해달라.
A (손)경훈이와 친해서 서로 스타일을 잘 알고 있었다. 머리를 사용해서 투 게이트 빌드를 사용한 것이 승리로 이어졌다.

Q 온게임넷 무대에서 오랜만에 경기했다.
A 용산 도착부터 많이 떨렸다. 더불어 조지명식에서 제일 만나기 싫은 선수를 (손)경훈이를 선택했는데 오늘 대결이라서 많이 불안했다. 확실히 용산에서 하니까 프로게이머 시절이 생각나더라.

Q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데.
A 다른 선수들은 모르겠지만 나는 모든 것을 걸고 임하고 있다. 절실함이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 같다.

Q 이번 대회 목표는 무엇인가.
A 최소 4강이고 우승까지 가고 싶다.

Q 하고 싶은 말을 해달라.
A 용산에서 한다고 지인들이 많이 와줬다. 감사드린다는 말을 하고 싶다.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SK텔레콤 2승 4(4-0)
2그리핀 2승 4(4-0)
3담원 2승 4(4-0)
4샌드박스 2승 4(4-0)
5한화생명 2승 3(4-1)
6kt 2패 -3(1-4)
7아프리카 2패 -4(0-4)
8킹존 2패 -4(0-4)
9진에어 2패 -4(0-4)
10젠지 2패 -4(0-4)
1이승용 그리핀 400
2장용준 샌드박스 200
3박진성 SK텔레콤 200
4김태민 SK텔레콤 200
5김태훈 한화생명 200
6김건부 담원 100
7고동빈 kt 100
8김기범 한화생명 100
9박권혁 한화생명 100
10허수 담원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