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아프리카 '기인' 김기인 "팀의 '받침대' 역할을 하고 싶다"

center
아프리카 프릭스로 이적한 톱 라이너 '기인' 김기인이 자처한 역할은 '받침대'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프로필 촬영이 1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 위치한 온에어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현장에서 만난 아프리카 김기인은 2018 시즌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에버8 위너스에서 활동했던 김기인은 2018 시즌을 앞두고 아프리카의 부름을 받았다. "한 번 열심히 해보자"는 각오로 입단을 받아들였다는 김기인은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하자는 각오다. 맞춰가고 있는 단계고,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는 팀 분위기를 함께 전했다.

김기인은 '마린' 장경환의 뒤를 이어 아프리카의 톱 라인을 맡게 됐다. 베테랑이 해냈던 역할을 받은만큼 부담감이 생길 수 있는 상황. 하지만 김기인은 "딱히 부담이 느껴지진 않는다"며 덤덤하게 자신의 역할을 받아 들였다.

김기인이 아프리카에서 맡고 싶은 역할은 '받침대'다. 팀의 운영과 흐름을 받쳐주고 싶다는 각오다. 김기인은 "정글러인 '스피릿' 이다윤과 미드 라이너 '쿠로' 이서행이 운영의 중심이 될 것 같다"며 "두 선수를 잘 보좌해 승리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에버8에서 '대형 신인', '루키'라는 평가를 받으며 기대감을 높인 김기인. 김기인은 "기분이 좋으면서도 부담감과 잘 해야겠다는 각오가 생긴다"며 평가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모든 팀의 톱 라이너와 붙어보고 싶다는 김기인의 2018 시즌 목표는 LoL 월드 챔피언십 진출이다. 김기인은 "내가 상황에 맞는 플레이를 잘 해주면 가능할 것 같다"고 자신의 역할을 되새겼다.

새로운 팀에서 새로운 시즌을 맞는 김기인은 "열심히 해볼테니 지켜봐주세요. 감사합니다"라는 당부로 인터뷰를 마쳤다.


일산=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8승1패 11(16-5)
2킹존 7승3패 7(16-9)
3젠지 7승3패 5(15-10)
4한화생명 6승4패 6(16-10)
5아프리카 6승4패 5(15-10)
6kt 6승4패 5(14-9)
7MVP 4승6패 -6(8-14)
8SK텔레콤 3승6패 -5(8-13)
9진에어 2승8패 -11(6-17)
10bbq 0승10패 -17(3-20)
1김동하 킹존 800
2김태훈 한화생명 700
3손우현 kt 600
4이상혁 SK텔레콤 500
5이서행 아프리카 500
6김기인 아프리카 400
7강민승 젠지 400
8박도현 그리핀 400
9박재혁 젠지 400
10정지훈 그리핀 300
1킹존 90 -
2아프리카 70 -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
6한화생명 10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