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더샤이' 강승록, "LPL 서머가 아닌 내년 스프링 복귀할 것"

웨이보 게이밍 시절 '더샤이' 강승록.
웨이보 게이밍 시절 '더샤이' 강승록.
LPL 서머를 앞두고 리닝 게이밍(LNG)에 입단할 것이라는 루머가 돌던 '더샤이' 강승록이 서머가 아닌 내년 스프링 시즌에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소속팀 웨이보 게이밍을 LoL 월드 챔피언십서 준우승으로 이끈 강승록은 LPL 스프링 시즌을 앞두고 팀과 결별한 뒤 휴식을 취하는 중이다.

강승록은 최근 중국 런민일보와의 인터뷰서 서머 시즌 복귀 여부를 묻자 "우선 경기를 보면 반반인 거 같다. 자신이 있고 노력하면 잘할 수 있겠다라는 마음이 크다"라며 "하지만 이번 서머 시즌서는 휴식을 할 생각이다. 휴식을 취해 좋은 컨디션으로 내년에 경기를 하면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올스타전 이후 휴식을 발표했다. 당시 '지쳤다'라기보다 오랜 시간 동안 프로 생활을 하다보니 생활이 '건강하지 못하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래서 한 번 휴식을 해보고, 해보면 어떤지 알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강승록은 휴식 기간 동안 생활을 묻자 "개인 방송을 꾸준히 했다. 게임도 하고 경기도 봤다"면서 "프로를 할 때 하지 못했던 다른 선수, 스트리머들과 게임을 한 게 저로서는 즐거웠다"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그는 프로 생활이 그리운지에 대해선 "프로 생활을 해본 선수라면 비슷한 감정을 갖고 있을 것"이라며 "경기를 안 본다면 모르겠지만 저는 방송에서 보기 때문에 선수로서 경기 전 긴장감을 잘 알고 있다. 그리고 경기를 하다보면 어떤 선수가 미래에 다가올 즐거운 상황이 보이는데 저도 그런 걸 느끼고 싶다라는 생각을 종종 한다"고 말했다.

강승록은 이번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서 기대되는 팀은 TES라고 했다. 그는 "TES가 진출하게 됐는데 최근 경기를 봤을 떄 '재키러브' 위원보의 컨디션이 좋아 보였다"며 "저는 그 선수의 고점이 높다고 생각한다.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광동 1승0패 +2(2-0)
2BNK 1승0패 +1(2-1)
3디플러스 1승0패 +1(2-1)
4젠지 0승0패 0(0-0)
5T1 0승0패 0(0-0)
6디알엑스 0승0패 0(0-0)
7OK저축은행 0승0패 0(0-0)
8한화생명 0승1패 -1(1-2)
9농심 0승1패 -1(1-2)
10KT 0승1패 -2(0-2)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