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SKT '페이커' 이상혁 "자존심 회복 나선다"

center
"2018년 우리 팀이 부진하면서 월드 챔피언십에 나서지 못했고 한국 또한 중국에게 소환사의 컵을 내줬는데 2019년에는 SK텔레콤 T1이 앞장서서 명예를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SK텔레콤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이 2019 시즌 개막을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

이상혁은 8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리그 오브 레전드 파크에서 열린 2019년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오프닝 촬영 현장에서 2019 시즌에 임하는 자세를 전했다.

월드 챔피언십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하면서 오래 휴식을 취한 이상혁은 "2018년 멤버들이 대거 팀을 떠났을 때에는 아쉬웠고 새로운 구성원들이 영입됐을 때에는 반갑게 맞이했다"라면서 "시즌 개막에 맞춰 동료들과 열심히 호흡을 맞추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2018년 말 3년 계약을 맺으면서 SK텔레콤 유니폼을 계속 입기로 한 이상혁은 "나는 아직도 LCK가 세계 최고의 리그라고 생각하기에 한국에서 뛰는 것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새로 영입된 선수들과의 생활에 대해 묻자 "다들 이전 팀에서 에이스로 활동하던 선수들이어서 자기 역할에 대해 잘 알고 있고 팀 생활에도 잘 적응하고 있다"라면서 "조금 다른 부분에 대해서도 서로 맞춰주면서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 중국이 롤드컵을 우승한 점에 대해서는 "중국이 우리보다 강했고 북미나 유럽 지역도 실력이 많이 올라왔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말한 이상혁은 "2019년이 전세계적으로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하는 시기라고 생각하고 그 속에서 한국이, SK텔레콤이 강세를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2019년 LCK에서 라이벌이 될 만한 팀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이상혁은 "KeSPA컵에서 우승한 그리핀이 강력할 것이라 예상된다"라면서 "대부분의 팀들이 리빌딩됐기에 다른 팀들의 전력에 대해서는 섣불리 판단하기가 어렵다"라고 말을 아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킹존 3승1패 4(7-3)
2그리핀 3승1패 4(7-3)
3아프리카 3승1패 3(7-4)
4샌드박스 3승1패 3(6-3)
5젠지 2승1패 1(4-3)
6kt 1승2패 -1(3-4)
7담원 1승2패 -2(3-5)
8SK텔레콤 1승3패 -3(4-7)
9한화생명 1승3패 -4(2-6)
10진에어 3패 -5(1-6)
1이진혁 아프리카 400
2문우찬 킹존 300
3박우태 샌드박스 300
4정지훈 그리핀 200
5김재연 샌드박스 200
6황성훈 kt 200
7박재혁 젠지 200
8장하권 담원 200
9김동하 SK텔레콤 200
10박도현 그리핀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