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SL] 정윤종 "김성현 흔들려고 전진 게이트 썼다"

center
"김성현이 즉흥적인 플레이를 좋아하는 선수라서 허를 찌르기 위해 전진 게이트웨이 전략을 들고 나왔다."

KSL 시즌1과 시즌2에서 4강에 오른 바 있는 정윤종이 시즌1 우승자인 '알파고' 김성현을 3대1로 격파하고 죽음의 D조에서 가장 먼저 8강에 진출했다.

정윤종은 1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VSG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시즌3 16강 D조 승자전 김성현과의 대결에서 3대1로 승리하면서 8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세 시즌 연속 8강에 오른 것은 물론 16강전에서 무패 행진을 벌이고 있는 정윤종은 "오늘은 정말 올라갈 줄 몰랐는데 운이 많이 따른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전진 게이트웨이 전략을 자주 쓴 이유를 묻자 정윤종은 "김성현이 즉흥적으로 변수를 만드는 능력이 좋은 선수라서 나도 변수를 만들기 위해 전진 건물 전략을 구사했다"라고 말했다.

3세트에서 넥서스가 깨졌을 때 기분이 어땠느냐는 질문에 정윤종은 "솔직히 졌다고 생각했는데 김성현이 레이스를 늦게 생산하면서 내가 이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8강에서 A조 최종전에서 대결하는 김현우, 조기석의 승자를 만나는 정윤종은 "누구를 만나든 상관 없다"라고 답했다. 이유를 묻자 정윤종은 "지난 시즌2 4강에서 조기석에게 패했기에 조기석을 만나면 복수할 생각이고 김현우를 만나면 쉽게 이길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4강 문턱에서 계속 탈락했던 정윤종은 "요새 게임에 집중을 하지 못하고 있어서 오늘 정말 올라갈 줄 몰랐는데 올라간 것을 보니까 연습을 조금만 더 하면 우승도 할 것 같다"라고 인터뷰를 마쳤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