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2의 파이크에 또 고개 숙인 SK텔레콤

center
G2 e스포츠의 톱 라이너 'Wunder' 마르틴 한센(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2년 만에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우승을 노리던 SK텔레콤 T1이 유럽 대표 G2 e스포츠에게 2대3으로 패하면서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SK텔레콤 T1은 18일 대만 허핑 농구 경기장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9 4강 B조 G2 e스포츠와의 대결에서 5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2대3으로 패하면서 결승 티켓을 내주고 말았다.

SK텔레콤은 1세트에서 G2의 회심의 카드였던 소나, 타릭 조합을 초반부터 무너뜨리면서 기분 좋게 풀어갔다. 2세트에서 G2의 미드 라이너 'Caps' 라스무스 빈테르의 아칼리에게 펜타킬을 허용하면서 패한 SK텔레콤은 3세트에서 '클리드' 김태민의 렉사이가 킬을 쓸어 담으면서 2대1로 리드했다. 4세트에서 G2의 조직적인 플레이에 휘둘리면서 패한 SK텔레콤은 5세트에서 파이크라는 깜짝 카드를 꺼낸 G2를 막지 못하고 피했다.

G2가 5세트에서 사용한 파이크는 지난 12일 SK텔레콤과의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에서 G2가 꺼내 대박을 터뜨린 챔피언이다. 당시 톱 라이너이 사용한 파이크는 초반에 연속해서 잡히면서 주도권을 내주는 듯했지만 교전에서 연달아 깊은 바다의 처형을 성공시키면서 성장했고 두 자리 킬을 달성하면서 역전승의 원동력이 된 바 있다.

4강전 5세트에서 한센의 파이크는 더 큰 힘을 발휘했다. 라인전에서 피해를 입지 않으면서 성장한 파이크는 교전마다 킬을 쓸어 담았고 20분이 채 되기 전에 5킬을 가져갔다.

SK텔레콤이 교전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내셔 남작을 사냥하려 할 때에도 한 발 늦게 합류해 킬을 쓸어 담은 한센의 파이크는 상단 추격 과정에서 이상혁의 르블랑과 김동하의 케넨을 연달아 잡아내면서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