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젠지 '플라이' 송용준 "이 느낌 그대로 쭉 가겠다"

center
"서머 1라운드가 다 되도록 나오지 못했지만 가장 중요한 상황에 출전해서 1위를 잡아냈고 앞으로 이 느낌을 2라운드, 포스트 시즌까지 이어가겠다."

젠지 e스포츠가 회심의 카드로 내세운 '플라이' 송용준이 5연승을 이어가면서 단독 1위를 지키던 그리핀을 꺾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냈다.

송용준이 속한 젠지는 1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서머 5주차 그리핀과의 대결에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뒀고 송용준은 1, 2세트 모두 럭스로 플레이하면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서머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처음 출전한 송용준은 "오랜만에 나에게 기회가 왔고 열심히 준비했고 우리가 그려온 승리 방법대로 이겼기에 더욱 마음에 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LCK에서 뛰고 있는 팀 가운데 그리핀과의 상대 전적이 가장 좋은 이유를 묻자 송용준은 "우리 팀이 대회에 들어가면 집중력이 더 높아지는데 그리핀을 상대로는 그 집중력이 더 잘 발휘되는 것 같다"라면서 "그렇게 이기다보니 그리핀을 만나면 '이길 수 있는 팀'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라고 답했다.

그리핀을 상대로 출전한 이유를 묻자 "코칭 스태프가 최근 연습 과정에서 내 경기력이 좋았다고 판단한 것 같다"라면서 "공식전에 거의 나오지 않고 연습에 매진하다 보니 잘 다루는 챔피언들이 늘어났기에 밴픽 과정에서 상대를 흔들 수 있는 요소이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서머에서 처음 나온 송용준은 그동안 출전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 힘들기도 했지만 정신력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게임만 하고 살았다고 이야기했다. 송용준은 "슬럼프를 극복하거나 출전 기회를 잡는 것은 남이 주는 것이 아니라 내 스스로 해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하면서 훈련에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2라운드에서도 나올 수 있는지 묻자 송용준은 "감독님, 코치님이 판단하겠지만 3명의 미드 라이너들 속에서 기회를 잡으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면서 "오늘 보여준 럭스나 내가 LoL을 배울 때 처음 다뤘던 판테온 등도 공식전에서 쓸 수 있을 정도로 숙련도를 높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2세트에서 역전할 때 분위기에 대해서 송용준은 "박재혁의 칼리스타가 상대 팀 카이사의 체력을 빼놓으면서 싸우자고 콜을 했고 2명을 잡아내면서 밀고 올라갔다. 쌍둥이 포탑 앞에서 일부가 챔피언을 따라가길래 포탑을 때리자고 했고 넥서스까지 간신히 깨면서 승리했다"라고 설명했다.

송용준은 "오늘 1위인 그리핀을 상대로 이겼던 이 느낌, 이 경기력, 이 정신 상태를 기억하고 유지하면서 서머 끝까지 가고 싶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8승2패 9(16-7)
2그리핀 7승2패 10(15-5)
3담원 7승3패 6(16-10)
4킹존 7승3패 6(16-10)
5아프리카 5승4패 2(12-10)
6젠지 5승4패 1(11-10)
7SKT 5승5패 2(13-11)
8한화생명 2승7패 -8(6-14)
9kt 2승8패 -10(7-17)
10진에어 10패 -18(2-20)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박도현 그리핀 400
6곽보성 kt 400
7김건부 담원 400
8문우찬 킹존 300
9손시우 그리핀 300
10박재혁 젠지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