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2019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 시즌2, 8월 22일 개막

center
슈퍼셀은 클래시 로얄의 공식 e스포츠 리그인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가 오는 8월 22일 첫 경기를 시작으로 두 번째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클래시 로얄 리그 아시아 시즌2는 시즌1과 마찬가지로 약 3개월 간 플레이오프 및 파이널 매치를 포함한 모든 경기를 상암동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진행한다.

지난 17일 토요일 오후 7시에 진행한 조지명식을 통해 한국, 일본, 동남아 총 12팀을 A와 B 두 조로 나눴다. 시즌 1에서 4강에 진출한 일본의 포노스(PONOS)와 게임위드(GameWith), 동남아의 카오스 시어리(Chaos Theory)와 브렌 e스포츠(Bren Esports)는 시드권을 획득해 나머지 팀들의 조를 지명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 받았으며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한 포노스와 게임위드는 서로 다른 조에 편성됐다.

정규 시즌은 오는 8월 22일부터 10월 13일까지로 그룹 내에서 더블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진행되며 모든 경기는 3전2선승제다. 각 조의 상위 4팀은 플레이오프에 참가할 자격이 주어지며 나머지 최하위 2팀은 탈락하게 된다.

10월 19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되는 플레이오프는 더블 엘리미네이션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기가 진행돼 두 번을 패배하면 탈락하지만 한 번을 지더라도 남은 경기를 모두 승리하면 우승할 수 있다.

또한 아시아 지역 최고 팀을 가리는 파이널 경기는 11월 2일에 5전 3선승제로 치러지며 결승전에 참가하는 2개 팀을 제외한 10개 팀의 선수들이 참여하는 올스타 매치가 클래시 로얄 리그 최초로 개최될 예정이다.

새로운 시즌의 시작에 앞서 밴 카드 사용에 새로운 규칙을 도입했다. 시즌1에서는 각 세트마다 상대의 카드 1개를 밴 카드로 지정할 수 있었지만 시즌 2에서는 2대2 매치를 제외한 1대1 및 킹 오브 더 힐(KOH) 경기에서 선수들이 더욱 다양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밴 카드 룰을 더 이상 적용하지 않는다.

한국은 드래곤X, OGN 엔투스, OP.GG 스포츠, 샌드박스 게이밍 등 4개의 프로 팀에서 19명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월드 파이널 진출권을 목표로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