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 글로벌 슈퍼매치] '슈퍼캐리' 박인수 "내 가치 증명한 뜻깊은 무대였다"

center
박인수가 한국을 넘어 전 세계에서 최고의 선수임을 증명했다.

박인수는 2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질 2019 카트라이더 글로벌 슈퍼 매치에서 1, 3세트 통합 포인트 1위를 기록하면서 K올스타가 우승을 차지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박인수는 "치열한 듯 보였지만 사실 나는 1위를 의심해 본 적도 없고 내가 캐리할 수 있다는 자신이 있었다"며 "오늘 우승을 토대로 카트라이더 리그 개인전-팀전 모두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Q 오늘 슈퍼캐리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솔직히 다같이 박빙으로 경기를 풀어나갈 줄 알았는데 내가 점수를 잘 따서 여유있게 우리 팀이 우승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정말 다행이다.

Q 다른 나라 선수들 실력은 어느 정도라고 생각됐나.
A 카트라이더 리그 32강 정도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나는 닐이나 SSS 선수가 잘한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Q 닐과 1대1 대결을 펼치는 장면이 많았다.
A 실력이 좋다는 생각은 했지만 결국 마지막 코너에서는 내가 이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부담감은 없었다.

Q 2세트를 지켜보면서 불안하지 않았나.
A 불안하다기 보다는 (문)호준이형이 4라운드까지 점수를 잘 따지 못해 걱정은 됐다. 그런데 듀얼레이스 시즌 때 계속 못하다가 갑자기 마지막 라운드에서 치고 올라온 것을 기억했기 때문에 분명히 올라올 것이라고 믿었다. (전)대웅이형이 1위를 해 정말 놀랐고 마지막 트랙에서는 내가 뒤에서 코치를 많이 해줬는데 이겨서 정말 좋았다.

Q 오늘 경기가 치열하게 펼쳐졌다.
A 나는 걱정이 없었는데 (문)호준이형이나 (유)영혁이형은 어떤 마음이었는지 모르겠다(웃음). 나는 1위 하면 된다는 생각 때문에 자신 있어서 걱정이 안됐던 것 같다.

Q 글로벌 리그를 참여해본 소감은 어떤가.
A 나에게는 값진 경험이었다. 내가 경기를 잘하긴 했지만 다른 국가 선수들과 경기를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 선수들과 경기를 했고 압도적으로 이겼기 때문에 나이 가치를 높일 수 있었던 것 같다. 다행이다.

Q 오늘 경기력을 보고 누가 박인수를 이길지 걱정이 될 정도로 잘하더라.
A 이름이 있는 선수들이 모두 모였는데 내가 계속 1위하는 것을 보며 자부심을 갖게 됐다. 이번 시즌이 기대 된다. 다음 주에 개인전이 있는데 좋은 모습 보여줄 자신 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이번 시즌이 아직 많이 남았는데 글로벌 매치에서 우승한 것처럼 개인전-팀전 모두 우승하고 싶다. 샌드박스도 응원 많이 부탁 드린다. 카트라이더 리그는 최강팀이 샌드박스로 기록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4승1패 7(9-2)
3젠지 4승1패 5(9-4)
4아프리카 3승2패 2(7-5)
5다이나믹스 3승2패 2(7-5)
6T1 3승2패 1(7-6)
7kt 1승3패 -3(3-6)
8설해원 1승3패 -4(3-7)
9한화생명 5패 -8(2-10)
10샌드박스 5패 -9(1-10)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4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혁규 DRX 300
6김창동 T1 300
7류민석 DRX 300
8이상호 T1 2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