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밴쿠버 타이탄즈 '학살' 김효종, 오버워치 리그 올해의 신인

MVP는 샌프란시스코 쇼크 'Sinatraa' 제이 원

center
올해의 신인으로 뽑힌 밴쿠버 타이탄즈 '학살' 김효종(사진=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밴쿠버 타이탄즈 '학살' 김효종이 오버워치 리그 2019의 올해의 신인으로 선정됐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정규 시즌을 빛낸 선수를 선발했고 MVP로는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Sinatraa' 제이 원, 올해의 신인으로는 밴쿠버 타이탄즈의 '학살' 김효종을 선정했다.

center
오버워치 리그 2019 MVP로 선정된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Sinatraa' 제이 원(사진=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전 세계 팬, 감독, 언론 등의 투표로 결정된 2019 시즌 MVP 'Sinatraa' 제이 원은 미국 워싱턴주 쇼어라인 출신으로 오버워치 리그가 시작된 2018 시즌 중반, 18세의 나이로 리그에 데뷔해 매 스테이지 꾸준히 기량을 끌어올리며 주목받았다. 올 시즌에는 물오른 기량으로 소속팀의 스테이지 2 전승 우승은 물론, 정규시즌 2위 등극을 이끌었다. 팀 내 공격 포지션에도 불구, 돌격 영웅인 자리야 등 폭넓은 영웅 사용에 있어 세계적인 수준의 기량을 선보였으며, 팀 교전에서 10분당 준 피해에서도 이번 시즌 1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신설된 올해의 신인상의 영광은 '학살' 김효종이 차지했다. 2019 시즌 오버워치 리그 팀 확장 전략과 함께 밴쿠버 타이탄즈 소속으로 리그에 합류한 김효종은 소속팀이 전술적 유연성을 갖는데 크게 기여했다. 통계적으로도 브리기테, 겐지, 메이 영웅을 가장 잘 다루는 선수로 꼽히고 있다. 김효종의 활약에 힘입어 밴쿠버 타이탄즈는 스테이지1 전승 우승을 시작으로, 시즌 내내 압도적 실력을 발휘하며 정규 시즌 1위에 올랐다.

제이 원과 김효종 모두 탁월한 팀 전술 이행 능력을 바탕으로 올 시즌 소속팀의 고공 행진을 이끌고 있으며 공격 포지션으로 태평양 디비전 소속 올스타에 뽑혔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T1 6승1패 8(13-5)
2젠지 6승1패 8(13-5)
3드래곤X 4승2패 3(10-7)
4아프리카 4승3패 2(11-9)
5담원 4승3패 1(9-8)
6한화생명 3승4패 -2(8-10)
7샌드박스 2승5패 -2(8-10)
8그리핀 2승5패 -6(6-12)
9kt 2승5패 -6(6-12)
10APK 1승5패 -6(4-10)
1장하권 담원 600
2곽보성 젠지 600
3정지훈 드래곤X 500
4김태민 젠지 500
5이상혁 T1 400
6박우태 샌드박스 400
7김기인 아프리카 400
8이서행 kt 300
9김장겸 샌드박스 300
10박진성 T1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