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전태양, 바이오닉으로 난전 유도하며 1대1 동점

center
전태양(사진=아프리카TV 생중계 화면 캡처).
◆GSL 2019 시즌3 코드S 8강 A조
▶박령우 1-1 전태양
1세트 박령우(저, 11시) 승 < 선더버드 > 전태양(테, 5시)
2세트 박령우(저, 5시) < 트라이톤 > 승 전태양(테, 11시)

스플라이스 전태양이 바이오닉 병력으로 흔들기에 성공하면서 세트 스코어를 1대1로 만들었다.

전태양은 1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9 시즌3 코드S 8강 A조 박령우와의 2세트에서 초반에 다소 흔들렸지만 바이오닉 조합을 갖춘 이후 난전을 유도하면서 승리했다.

박령우는 바퀴와 궤멸충으로 전태양의 앞마당 쪽으로 치고 들어갔고 11기의 건설로봇과 5기의 해병을 끊어냈다. 하지만 전태양이 은폐까지 개발한 밴시에 의해 일벌레 13기를 잃으면서 초반에 본 이득이 무위로 돌아갔다. 밴시 2기를 확보한 전태양은 해병으로는 박령우의 대군주를 2기나 잡아내면서 추가로 이득을 봤다.

바퀴와 궤멸충을 계속 모은 박령우는 땅굴까지 준비하면서 전태양의 빈틈을 파고 들었다. 전태양의 본진 입구 지역에 땅굴을 뚫으면서 바퀴를 집어 넣어 흔들기를 시도한 박령우는 정면 압박까지 시도하면서 전태양의 병력을 줄여줬다.

전태양이 의료선과 공성전차, 해병을 주력으로 모아 밀고 들어오자 박령우는 궤멸충의 부식성 담즙으로 공성전차만 끊어내면서 테란의 힘을 뺐다. 전태양이 해병과 해방선으로 박령우의 앞마당을 괴롭히자 박령우는 저글링과 맹독충을 돌려 전태양의 자원줄을 끊어냈다.

전태양은 땅거미지뢰로 재미를 봤다. 박령우의 저글링과 맹독충이 이동하는 경로에 지뢰를 매설하면서 숫자를 줄였고 의료선에 태워 자원 지역에 드롭하면서 일벌레도 대거 잡아냈다.

박령우가 울트라리스크로 전환했지만 광물 부족으로 인해 대규모 생산을 하지 못하자 전태양은 3시 지역부터 정리하기 시작했다. 해병과 불곰에 유령까지 포함시킨 전태양은 박령우의 살모사에 EMP를 적중시켜 무용지물로 만들며 파고 들었고 부화장 2개를 연이어 격파하며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