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KL] '블랙나인' 구종훈 "멸망전으로 자신감 잃어 부진했다"

center
APK 프린스의 '블랙나인' 구종훈.
"선수들 모두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 상태였다. 긴 휴가 이후 페이즈3 훈련을 할 때 랜드마크를 침범하는 팀들과 멸망전을 벌이다보니 운영 연습이 부족했고 결국 성적까지 안나오면서 자신감이 떨어졌다."

APK 프린스의 '블랙나인' 구종훈이 PKL 페이즈3에서 부진한 이유를 설명했다.

APK 프린스는 2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코리아 리그(이하 PKL) 페이즈3 3주차 A-C조 경기에서 46점으로 데이 우승을 차지했다.

구종훈은 "페이즈2 개막주차 이후 첫 데이 우승이라 감회가 새롭고 기분이 좋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이번 시즌 많이 부진했는데 오늘 같은 분위기 흐름타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구종훈과의 일문일답.

Q 오늘 데이 우승을 차지한 소감은.

A 페이즈2 개막주차 이후 첫 데이 우승이라 감회가 새롭고 기분이 좋다.

Q 페이즈3에 부진한 모습을 보여줬다.

A 선수들 모두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 상태였다. 긴 휴가 이후 페이즈3 훈련을 할 때 랜드마크를 침범하는 팀들과 멸망전을 벌이다보니 운영 연습이 부족했고 결국 성적까지 안나오면서 자신감이 떨어졌다.

Q 자신감은 회복했는지.

A 찾아가고 있다. 지난 수요일에도 많은 점수를 얻을 수 있었는데 소극적으로 경기에 임하면서 실수가 나왔지만 점점 자신감을 되찾았고 오늘 데이 우승을 할 수 있었다.

Q 3라운드에 디토네이터와 마지막 전투에서 아쉽게 패했다.

A 미디어 브릿지 스퀘어가 집쪽에서 디토네이터에 당한 것을 보고 더욱 신경써야 했지만 아프리카 프릭스 아레스를 늦게 정리한 탓에 활발하게 디토네이터를 공략하지 못하면서 진 것 같다.

Q 4라운드에서는 다득점에 성공했다.

A 지형을 활용해 우리가 마지막까지 차지한 건물을 살펴봤는데 기존에 자리한 팀이 빠진 뒤 자기장이 바뀔 즈음 4명이 모두 합류했다. 그 곳이 더 좋을 것이라 생각했고 행동으로 옮긴 것이 승리 포인트다.

Q 이번 우승으로 종합 순위가 20위에서 15위까지 올랐다.

A 개인적인 목표는 서부리그로 올라가는 것인데 150에서 160점 이상을 획득해서 10위권 안에 들어가고 싶다.

Q SK텔레콤 T1이 확 달리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A 팀장 방송을 봤었는데 크게 달라진 것은 없었다. 기세를 잘 끌고가는 느낌이다.

Q APK가 공격적인 팀인데 교전이 빈번한 사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전략을 준비하는지.

A 원이 우리가 자리한 대륙에 형성되면 잘 해결할 수 있는데 서북쪽이나 서남쪽으로 형성되면 극복하기 어렵다. 다양한 방법을 사용했지만 아직 극복 방법을 찾지 못했고 오늘 같은 경우가 나온 것 같다.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Q 미디어 브릿지 스퀘어가 킬 포인트로 많은 점수를 모으고 있는데 어떻게 느끼나.

A 많이 겹치는 팀이 아니라서 실감은 못해봤는데 교전에서 개인 피지컬로 빛을 보고 있는 것 같다.

Q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우리팀이 이번 시즌 많이 부진했는데 오늘 같은 분위기와 흐름을 타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송파=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