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건틀렛] 젠지, 풀세트 끝에 엔비 제압하며 조 1위

center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건틀렛 그룹 스테이지
▶젠지 3대2 팀 엔비
1세트 젠지 2 < 부산 > 1 엔비
2세트 젠지 1 < 왕의 길 > 0 엔비
3세트 젠지 0 < 호라이즌 달기지 > 1 엔비
4세트 젠지 1 < 도라도 > 3 엔비
5세트 젠지 2 < 리장 타워 > 1 엔비

젠지가 풀세트 접전 끝에 팀 엔비를 제압하며 조 1위에 올랐다.

젠지는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건틀렛 그룹 스테이지 경기에서 팀 엔비에 3대2로 승리했다. 젠지는 먼저 2승을 거둔 후 내리 두 세트를 내주며 위기에 몰렸지만 마지막 순간 결국 젠지의 기본기가 빛을 발하며 승리를 챙겼다. 젠지는 11일 러너웨이와 파이널 브래킷 승자전 경기를 치른다.

젠지는 1세트 '부산'을 가져가며 기선을 제압했다. 1라운드 사찰에서 젠지는 정확한 포커싱으로 킬을 만들며 거점을 가져갔고 빠른 속도로 엔비를 몰아붙이며 100대0 승리를 거뒀다. 2라운드 메카 기지에서도 젠지는 '글리스터' 임길성의 둠피스트가 단번에 킬을 만들며 거점을 가져갔다. 엔비도 'Jaru' 제이슨 화이트의 둠피스트로 반격을 펼쳤지만 젠지는 효율적인 궁극기 운용으로 2대0 승리를 만들었다.

젠지는 2세트 '왕의길'을 '완막'으로 가져가며 기세를 높였다. 파라를 기용한 엔비의 공격은 '우햘' 성승현의 시그마에 막히며 유효타를 만들지 못했다. 젠지는 '크리에이티브' 김영완과 '블리스' 김소명의 지워가 라인이 든든하게 팀을 뒷받침하며 한 칸도 내주지 않고 수비를 마쳤다. 공격에 나선 젠지는 임길성의 둠피스트가 리퍼를 잡고 수비 진형을 무너뜨리며 빠르게 거점을 점령했다.

엔비는 3세트 '호라이즌달기지'에서 '완막'을 갚아주며 한 점을 만회했다. 엔비는 젠지의 바스티온-메이 수비에 고전한 끝에 'Crimzo' 윌리엄 에르난데스의 아나가 수면총으로 바스티온의 화력을 막으며 A거점을 점령했다. 엔비는 시메트라를 기용한 젠지의 전략에 2점을 얻는 데는 실패했지만 단단한 수비를 펼치며 승기를 잡았다. 윌리엄 에르난데스의 아나가 이번에도 힐밴으로 젠지를 막아섰고 'Fire' 앤토니 킹의 불사 장치도 적재적소로 들어가며 완벽한 수비에 성공했다.

엔비는 4세트 '도라도'까지 가져가며 균형을 맞췄다. 엔비는 'SharP' 휴고 사흐베이의 위도우메이커를 앞세워 빠르게 전진했다. 젠지는 종착지 앞에서 화물에 제동을 걸었지만 엔비는 리퍼로 조합을 바꿔 죽음의 꽃을 적중시키며 3점을 챙겼다. 공격에 나선 젠지는 '든세' 김세용의 아나가 파라를 견제하며 1점을 챙겼고 바스티온을 앞세워 2점을 향했다. 엔비는 윌리엄 에르난데스의 아나가 발 빠르게 움직이며 힐밴과 수면총으로 젠지를 괴롭혔고 끈끈한 수비로 2점을 내주지 않고 수비에 성공했다.

승부는 5세트 '리장타워'에서 갈렸다. 1라운드 관제 센터에서 성승현의 시그마가 강착을 적중시키며 젠지가 거점을 가져갔고 엔비를 압도하며 100대0 승리를 거뒀다. 2라운드 야시장에서도 젠지가 먼저 거점을 챙겼지만 엔비는 둠피스트로 맞대응하며 1대1을 맞췄다. 3라운드 정원에서 젠지는 '스토커' 정학용의 리퍼가 킬을 내고 김소명의 루시우가 낙사를 만들며 점령도를 높였다. 젠지는 완성도 높은 기본기를 보여주며 100대0으로 풀세트의 풀세트까지 가는 혈전에 종지부를 찍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