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중간 결산] '100% 밴' 판테온과 승률 83%의 레넥톤-르블랑

center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에서 100%의 금지율을 보인 판테온.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9 그룹 스테이지에서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챔피언이 있었다. 모든 팀들이 사용하고 싶어했지만 한 번도 풀어주지 않았던 판테온이 주인공이다.

판테온은 그룹 스테이지에서 치러진 50경기 중에 한 번도 금지 목록에서 빠져 나온 적이 없었다. 50경기 모두 금지됐고 밴을 나중에 진행하는 쪽에서는 무조건 상위 3개의 밴 카드 중에 사용해야 한다는 암묵적인 규칙이 생기도 했다.
center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챔피언별 밴픽률과 승률(자료=lol.gamepedia.com 발췌).
플레이-인 스테이지 단계에서 판테온은 딱 한 번 풀린 적이 있다. 메가의 미드 라이너 'G4' 누타퐁 멘카시칸이 선택헸고 5킬 7데스 10어시스트라는 저조한 KDA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팀이 승리할 정도로 강력한 챔피언이라는 점을 보여줬다. 그래서인지 그룹 스테이지에서는 어느 팀도 판테온을 풀어주지 않았고 한 번도 경기에서 사용되지 못했다.

판테온 다음으로 많은 경기에서 금지됐던 챔피언은 키아나다. 정글러와 미드 라이너, 심지어 톱 라이너로도 사용되기도 했던 키아나는 34번 금지됐고 10번 선택되어 5승5패를 기록했다. 정글러로 사용됐을 때 4승1패로 효용성이 높았고 라이너로 쎴을 때에는 승률이 20%에 그쳤다.
center
승률 83.3%를 기록한 르블랑(왼쪽)과 레넥톤.
승률이 가장 높았던 챔피언은 레넥톤과 르블랑이었다. 29회 금지됐고 12회 사용된 레넥톤은 10승2패로 83.3%의 승률을 기록했다. 톱 라이너들이 11번 사용해서 9승2패를 기록했고 미드 라이너가 쓴 유일한 기록은 펀플러스 피닉스의 '도인비' 김태상으로, 스플라이스와의 대결에서 사용해 9킬 2데스 5어시스트로 인상적인 수치를 남기며 승리한 적이 있다.

르블랑 또한 레넥톤과 똑같은 83.3%의 승률을 올렸다. 20번 금지됐고 6번 사용된 르블랑은 5승1패를 기록했다. 클라우드 나인의 미드 라이너 'Jensen' 니콜라이 옌센이 세 번 사용해 2승1패를 기록했고 스플라이스 'Humanoid' 마렉 브라즈다, CTBC J팀의 'FoFo' 추춘란, 그리핀의 '쵸비' 정지훈이 사용해 모두 승리했다.

많이 사용됐지만 승률이 저조한 비운의 챔피언도 상당수 있다. 사이온과 루시안은 각각 5번과 4번 사용됐지만 1승도 올리지 못하면서 필패 카드임이 입증됐고 신드라와 트리스타나는 11번과 8번 기용됐지만 2승9패와 1승7패에 그쳤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