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상금왕으로 부활한' 이수민 "다음 시즌엔 대상"

center
이수민. 사진=KPGA 제공
한국프로골프(KPGA)투어로 돌아온 이수민이 상금왕으로 시즌을 마치며 부활을 알렸다.

국가대표 출신 이수민은 지난 2013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군산CC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화제를 모았다.

2015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했고, 2015년 군산CC오픈에서 타이틀 탈환에 성공하며 동일 대회에서 아마추어와 프로로 정상에 오르는 진기록을 썼다.

그 해 KPGA 명출상(신인왕)의 영예를 안은 이수민은 이듬해 유러피언투어 선전 인터내셔널에서 깜짝 우승을 하며 유럽 무대로 진출했다.

부푼 꿈을 안고, 주위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유럽 무대에 나섰지만 이후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결국, 이수민은 2019 코리안투어 QT를 공동 26위로 통과하며 국내 무대 복귀를 선언했다.

돌아온 이수민은 복귀 첫 해, 15개 대회에 출전해 우승 1회와 준우승 2회 등 톱10에 7차례 이름을 올렸다.

총 469,948,101원의 상금을 기록한 이수민은 투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상금왕에 등극하는 기쁨을 안았다.

이수민은 "그동안 실력 발휘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부진한 성적이 계속되다 보니 심적으로 힘들었다”며 “올해 우승도 하고 좋은 성적을 내 자신감을 많이 얻게 됐다. 무엇보다 이수민의 골프에 대한 확신도 생긴 뜻 깊었던 한 시즌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수민은 부활하겠다는 일념하나로 그 어느때보다 치열한 시즌을 보냈고, 값진 성과를 얻었다.

한층 성숙해진 이수민은 "2020년 목표는 ‘제네시스 대상'이다"라고 밝히며 더욱 정진할 것임을 전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