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리그] 조1위 박인수 "예방주사 맞은 것 같다"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 박인수가 죽음의 조에서 1위로 통과하며 클래스가 다름을 증명했다

박인수는 1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개인전 32강 C조 경기에서 배성빈, 김승태의 추격을 따돌리고 1위를 기록하며 기분 좋게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박인수는 "예선전부터 32강까지 정말 힘든 조에만 속하는 것 같지만 그래도 덕분에 예방주사를 맞아 본 경기에서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Q 죽음의 조에서 1위로 살아 남았다.
A 32강부터 예방주사를 세개 맞은 것 같다. 16강에서는 더 편한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조별 예선이었는데 정말 힘들었다.

Q 치열한 조임에도 불구하고 팬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A 항상 승부 예측을 경기 끝나고 본다. 이번에는 기분 좋게 볼 수 있을 것 같다.

Q 이번 시즌 예선부터 시작해 계속 죽음의 조에 속해있다.
A 이번 시즌부터 시드라는 것이 생겼는데 내가 아무래도 8위를 하다 보니 강한 선수들과 같은 조에 속하는 것 같다. 그래도 나에게는 나쁘지 않은 결과라 생각한다.

Q 조1위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나.
A 사실 방심하면 탈락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정말 열심히 연습했다. 죽음의 조라 방심조차 할 수 없어서 더 열심히 준비할 수 있었다.

Q 지난 시즌 개인전 결승전에서 8위를 해 이번 시즌 첫 경기를 준비하는데 부담감이 심했을 것 같다.
A 부담감이라기 보다는 그때 8위를 한 것이 동기부여가 된 것 같다. 8위를 하고 난 이후 연습량의 한계치를 시험하고 있을 정도로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무관의 제왕'이라는 말을 떨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지난 시즌 결승전에서 최하위를 하면서 좌절을 많이 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팬들이 지속적으로 응원해 주시고 내가 1위를 할 것이라 예상해 주는 것을 보며 힘을 많이 얻는다. 계속 믿어 주시는 팬들께 항상 감사 드리고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T1 7승1패 10(15-5)
2젠지 6승1패 8(13-5)
3드래곤X 5승2패 5(12-7)
4아프리카 4승3패 2(11-9)
5담원 4승3패 1(9-8)
6한화생명 3승4패 -2(8-10)
7kt 2승5패 -6(6-12)
8그리핀 2승5패 -6(6-12)
9샌드박스 2승6패 -4(8-12)
10APK 1승6패 -8(4-10)
1장하권 담원 600
2곽보성 젠지 600
3정지훈 드래곤X 500
4김태민 젠지 500
5이상혁 T1 400
6박우태 샌드박스 400
7김기인 아프리카 400
8이서행 kt 300
9김장겸 샌드박스 300
10박진성 T1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