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ASL] 임홍규, '턱수염 매치'서 두 번 연속 웃으며 16강 진출

center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9 24강 B조

1경기 임홍규(저, 9시) 승 < 이너코븐 > 윤수철(프. 1시)

2경기 송병구(프, 5시) 승 < 이너코븐 > 정영재(테, 9시)

승자전 송병구(프, 11시) 승 < 에스컬레이드 > 임홍규(저, 1시)

패자전 윤수철(프, 1시) 승 < 에스컬레이드 > 정영재(테, 7시)

▶최종전 임홍규(저, 8시) 승 < 에스컬레이드 > 윤수철(프, 4시)

임홍규가 신예 프로토스 윤수철과의 대결에서만 두 번 승리하며 16강에 안착했다.

임홍규는 18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아프리카TV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ASL) 시즌9 24강 B조 최종전 윤수철과의 경기에서 초반 저글링 견제를 통해 벌린 격차를 끝까지 이어가며 낙승을 거뒀다.

임홍규는 9드론 스포닝풀 전략을 구사했고 윤수철의 정찰 프로브가 본진에 도착할 때 저글링을 생산해냈다. 윤수철이 부랴부랴 입구에 2개의 캐논을 지으면서 수비하자 앞마당 미네랄 필드로 돌아들어간 임홍규는 본진을 휘두르면서 캐논을 짓도록 강제했다.

윤수철의 질럿 견제를 저글링으로 막아낸 임홍규는 해처리를 5개까지 늘렸고 뮤탈리스크와 스커지를 양산했다. 공중을 완벽하게 장악한 임홍규는 히드라리스크로 체제를 전환했고 윤수철은 커세어를 10기까지 모으면서 저항했지만 오버로드 테러를 마치고 귀환하는 과정에서 임홍규의 공격을 받아 모두 잃었다.

질럿과 하이템플러를 임홍규의 앞마당으로 보내면서 과감한 공격을 시도한 윤수철이었지만 임홍규는 12시와 11시에서 생산된 병력을 합류시키면서 무난하게 막아냈다.

뮤탈리스크로 프로토스의 앞마당을 견제하면서 프로브를 대거 사냥한 임홍규는 마지막 자원을 쥐어짜고 치고 나오는 윤수철의 병력을 학익진으로 잡아내며 16강에 올라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2승3패 17(26-9)
2T1 12승3패 14(26-12)
3드래곤X 11승4패 13(25-12)
4담원 8승7패 3(19-16)
5kt 8승7패 -1(19-20)
6아프리카 6승9패 -7(16-23)
7샌드박스 5승10패 -7(15-22)
8APK 5승10패 -8(13-21)
9한화생명 5승10패 -9(14-23)
10그리핀 3승12패 -15(12-27)
1정지훈 드래곤X 1000
2김하람 kt 900
3김태민 젠지 800
4이상혁 T1 800
5곽보성 젠지 800
6장하권 담원 800
7이우진 APK 600
8박진성 T1 500
9류민석 드래곤X 500
10이상호 T1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