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1라운드서 버디 한 개만을 잡은 박성현 "그린이 매우 빨랐다"

center
그린 적응에 애를 먹었다는 박성현. 〈br /〉[KLPGA 제공]〈br /〉
[양주=이태권 기자] 오랜만에 찾은 국내 그린에 아직 익숙하지 않은 듯했다. 강력한 임팩트에 의한 호쾌한 샷을 여전했지만 쇼트게임과 퍼팅이 잘 되지 않았다.

세계랭킹 3위 박성현(27)은 14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LPGA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쳐 기대에 못 미쳤다. 5언더파 67타를 친 배선우(26), 김자영(29), 현세린(19) 등 공동선두 그룹에 6타나 뒤졌다.

박성현은 아직 실전 감각을 찾는데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해 보였다.

박성현은 이날 16번 홀(파4)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인 버디를 잡아냈다. 그만큼 퍼트가 잘 되지 않았다는 반증이었다.

박성현은 경기 후 미디어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그린 파악도 잘 안됐다. 또 퍼트 스트로크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부진의 원인에 대해 말했다.

그동안 국내에 머물면서 일주일에 2, 3차례 라운드를 했다는 박성현은 "이렇게 빠른 그린은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챔피언십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날 날씨는 비교적 화창한 편이고 바람도 불지 않았지만 그린 스피드가 3.5m에 이르렀을 정도로 까다로웠다. 이런 그린 스피드를 유지하는 골프장은 국내에서 거의 찾아보기 어렵다. 대회 조직위에서 이번 대회 코스가 비교적 평탄해 상대적으로 그린을 어렵게 했다는 후문이다.

박성현은 "후반으로 가면서 그린 스피드에 차차 적응이 됐다"면서 "내일은 오늘보다 좀 더 나을 것으로 생각한다. 좀 더 좋은 경기를 지켜봐달라"고 주문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2패 21(26-5)
2DRX 12승2패 15(25-10)
3젠지 10승4패 13(23-10)
4T1 10승4패 11(22-11)
5아프리카 7승6패 2(15-13)
6샌드박스 6승8패 -6(13-19)
7kt 5승8패 -6(12-18)
8다이나믹스 4승9패 -8(12-20)
9한화생명 1승12패 -20(5-25)
10설해원 1승13패 -22(5-27)
1곽보성 젠지 1000
2허수 담원 900
3정지훈 DRX 800
4김건부 담원 800
5김창동 T1 7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600
7박재혁 젠지 600
8류민석 DRX 600
9최현준 DRX 500
10유수혁 샌드박스 5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