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더 매치' D-4, 미컬슨 "우즈 홈코스지만 승리는 우리 것"

center
필 미컬슨.[EPA=연합뉴스]


필 미컬슨(50)이 '영원한 라이벌' 타이거 우즈(45·이상 미국)와 맞대결을 앞두고 승리를 장담했다.

미컬슨은 20일(한국시간)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와 인터뷰에서 "우즈의 홈 코스에서 그를 꺾겠다"며 "우즈는 자신의 홈 코스에서 대회가 열리기 때문에 유리할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우리는 그들을 물리칠 것"이라고 말했다.

미컬슨과 우즈의 맞대결 이벤트는 25일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 클럽에서 열린다.

2018년 11월 첫 맞대결 당시 '일대일 매치'로 진행된 우즈와 미컬슨의 경기는 이번에는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인 페이턴 매닝과 톰 브래디가 함께하는 방식으로 펼쳐진다. 우즈가 매닝과 한 편을 이뤘고 미컬슨은 브래디와 팀을 구성했다.

이번 경기는 1천만달러(약 122억6천만원)의 자선기금을 마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돕기 기금으로 쓸 예정이다.

2018년 11월에 열린 우즈와 첫 맞대결에서 이겨 당시 상금 900만달러를 독식했던 미컬슨은 "우즈의 홈 코스에서 열리는 대회지만 변명거리가 될 수는 없다"며 "우즈가 자신의 홈 코스에서 안 좋은 기억을 갖게 될 것"이라고 큰소리쳤다.

한편 우즈와 미컬슨과 함께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동반자인 매닝과 브래디의 골프 실력에서 매닝이 다소 앞선다는 평가가 나오는 등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즈의 팀이 우세하다는 전망이 많다.

외국 베팅업체인 윌리엄 힐의 승리 전망에서도 우즈-매닝 조의 승리 배당률이 4/9로 미컬슨-브래디 조의 승리 배당률 7/4에 비해 낮다. 이는 같은 1달러를 걸었을 때 우즈-매닝 조가 이기면 1.44달러를 받고, 미컬슨-브래디 조가 승리하면 2.75달러를 따낸다는 의미다.

하지만 미컬슨은 "브래디와 몇 번 골프를 쳐 본 적이 있는데 아주 인상적인 샷이 몇 차례 나왔다"며 "퍼트나 장타, 짧은 아이언 샷 등 전체적인 실력이 좋다"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공식 대회에 출전할 기회는 없었지만 2주간 연습을 많이 했다"며 "최근 사흘간 36홀씩 돌았기 때문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이태권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4승4패 18(31-13)
2T1 14승4패 16(30-14)
3드래곤X 14승4패 16(31-15)
4kt 10승8패 2(24-22)
5담원 9승9패 1(22-21)
6아프리카 7승11패 -8(19-27)
7APK 6승12패 -9(17-26)
8한화생명 6승12패 -11(17-28)
9샌드박스 5승13패 -12(16-28)
10그리핀 5승13패 -13(16-29)
1곽보성 젠지 1200
2정지훈 드래곤X 1100
3김하람 kt 롤스터 1000
4류민석 드래곤X 1000
5장하권 담원 900
6이우진 APK 900
7이상혁 T1 800
8김태민 젠지 800
9박진성 T1 700
10이상호 T1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