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결승] 전태양, 김도욱 허점 계속 찌르며 3대0! 우승 눈앞

center
전태양(사진=아프리카TV 제공).
◆GSL 2020 시즌1 코드S 결승
▶전태양 3-0 김도욱
1세트 전태양(테, 7시) 승 < 옵시디언 > 김도욱(테, 11시)
2세트 전태양(테, 1시) 승 < 에버드림 > 김도욱(테, 7시)
3세트 전태양(테, 5시) 승 < 시뮬레이크럼 > 김도욱(테, 11시)

아프리카 프릭스 전태양이 김도욱의 약점을 계속 파고 들면서 세트 스코어를 3대0까지 벌렸다.

전태양은 6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에 위치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리고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되는 GSL 2020 시즌1 코드S 결승전 김도욱과의 3세트에서 상대의 밤까마귀 견제 전략의 빈 틈을 의료선으로 파고 들면서 승리했다.

전태양은 밤까마귀를 확보한 뒤 김도욱의 본진으로 보내 자동 포탑을 소환하면서 건설로봇을 줄여줬다. 수비를 성공한 뒤 김도욱은 우주공항을 2개로 늘리면서 밤까마귀를 모으기 시작했고 전태양의 스캐너 탐색에 걸리지 않으면서 6기까지 모았다.

전태양이 의료선에 화염차를 실어 김도욱의 본진을 타격하는 동안 김도욱은 밤까마귀를 본진과 두 번째 확장으로 침투시켜 자동 포탑을 연달아 소환, 일꾼을 20기 가량 잡아냈다.

전태양은 해병과 공성전차로 밀고 들어갔다. 밤까마귀와 바이킹으로 시야를 넓힌 전태양은 공성전차로 김도욱의 두 번째 확장을 장악했고 의료선에 해병을 태워 본진까지 타격했다.

김도욱이 밤까마귀 견제를 통해 변수를 만들려 했지만 전태양은 해병과 건설로봇으로 막아냈고 조이기에 동원했던 병력과 본진에서 생산한 병력을 합쳐 김도욱의 본진에 폭탄 드롭을 시도, 생산 시설을 장악하며 승기를 잡았다.

김도욱은 의료선 견제로 균형을 맞췄다. 전태양의 두 번째 확장을 공략하면서 앞마당에도 해병을 떨군 김도욱은 건설로봇을 20여 기 이상 줄이면서 시소 게임을 이어갔다.

전태양은 9시로 공성전차와 해병, 의료선, 바이킹을 밀어 넣으면서 김도욱의 사령부를 파괴했고 12시로 밀고 올라갔다. 해방선까지 합류시킨 전태양은 대공 유닛이 해병밖에 없는 김도욱의 약점을 활용하면서 재미를 봤다. 의료선에 해병을 태워 김도욱의 본진에 폭탄 드롭을 시도한 전태양은 김도욱의 병영을 대거 파괴하면서 승리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5승1패 9(11-2)
3젠지 4승2패 3(9-6)
4T1 4승2패 3(9-6)
5아프리카 3승2패 2(7-5)
6다이나믹스 3승3패 1(8-7)
7kt 2승3패 -1(5-6)
8설해원 1승4패 -6(3-9)
9샌드박스 1승5패 -8(3-11)
10한화생명 6패 -10(2-12)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5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창동 T1 400
6김혁규 DRX 300
7류민석 DRX 300
8허수 담원 3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